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시내 면세점 4곳 추가 개설… 롯데·신라는 '제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관광 등 유망 서비스업 육성을 위해 시내 면세점을 추가로 개설한다.

기획재정부는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5년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관광, 금융 등 유망 서비스업 육성 방안을 올해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이 방안에는 국내외 관광객 증가에 대응해 시내면세점 4곳을 개설하기로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우선 시내면세점 4곳은 관광 수요가 많은 서울, 제주, 부산 등의 지역에 새롭게 문을 열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정부는 이번에 시내면세점 추가 면허를 허용하면서 롯데, 신라 등 기존 시내면세점을 가지고 있는 사업자는 대상에서 제외할 것으로 전해졌다.

중소·중견기업에만 추가 면허를 허용하는 방안은 검토하지 않고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등 신규 사업자 모두에게 시내면세점을 열 기회를 줄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정부는 관광인프라 확충 차원에서 호텔리츠 규제완화, 기존건물 호텔 전환 등을 통해 오는 2017년까지 호텔 5000실도 공급할 계획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