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쥬얼리 전 멤버 ‘조민아 베이커리’ 고가 양갱·위생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민아’ ‘조민아 베이커리’ /사진=조민아 블로그
 
‘조민아’ ‘조민아 베이커리’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고가의 양갱과 위생논란에 휩싸였다.

8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조민아 베이커리 제품의 높은 가격과 비위생적인 제빵모습을 담은 사진이 게시됐다.

사진 속에는 조민아가 위생장갑과 위생모 등을 갖추지 않고 손톱에 네일아트를 한 채 조리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조민아는 쿠키 유산지를 누르는 용도로 500원짜리 동전을 사용했고, 동전과 함께 오븐에 이를 그대로 넣었던 것으로 알려져 위생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한입 크기의 양갱이 12개 들어간 유기농 수제 양갱 1세트를 12만원에 팔고 있어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에 조민아 측은 “2일에 걸쳐 팥을 삶고 쑤어서 만드는 양갱이라 수작업비가 있긴 해도 저 그렇게 양심 없지 않다”며 “3만원부터 가격대가 있는데 마치 12만원에 양갱을 팔고 있는 것처럼 올리시는 것도 답답하다”고 해명했다.

위생문제에 대해서는 “인터넷에 돌고 있는 네일아트를 하고 위생모를 착용하지 않은 사진은 제 매장 작업실이 아니다”라며 “베이킹 클래스 하면서도 쉬는 날에는 다른 클래스 들으러 다니면서 갔던 한 베이킹 클래스 스튜디오다. 네일아트 할 시간은커녕 혼자 빵 굽고 조리하느라 제대로 앉지도 못하는데 어떻게 머리를 풀어헤치고 작업을 하겠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500원 동전쿠키에 대해 “우녹스 오븐 을 사용하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열풍이 하도 세서 열풍 테스트 해본다고 누름돌도 눌러보고 세척된 500원짜리 동전도 올려보고 한 것”이라며 “열풍테스트 했던 사진을 마치 판매용제품을 동전 넣고 굽는 것처럼 저를 몰아가시는 건 너무하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