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농심 '백산수' 2위 등극..생수시장 지각변동 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심 ‘백두산 백산수’가 마침내 2위 자리를 꿰찼다.

농심은 30일 먹는 샘물 브랜드 ‘백두산 백산수’가 11월 역대 최고 시장점유율(5.4%)을 기록하며 사상 처음 생수시장 2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AC닐슨 매출액 기준, PB제외)


백산수는 세계적인 수원지 백두산에서 길어 올린 천연 화산암반수로, 소비자들에게 건강수로 입소문을 타면서 올해 유일한 상승곡선을 그렸다.

올 초 5위로 시작한 농심 백산수는 국내 생수 브랜드 중 유일하게 9개월 연속 시장점유율을 높여나갔으며 특히, 지난 7월 처음 3위에 오른 이후 넉달 만에 2위 자리에 오르는 등 생수시장 신 강자의 면모를 나타냈다. 

반면 제주삼다수는 올 초보다 점유율이 소폭 하락했으며(46.3%→44.9%), 백산수와 2위 자리를 놓고 경쟁하던 아이시스8.0과 강원평창수는 11월 3, 4위로 밀려났다. 특히 백산수의 연간 성장률은 국내 생수시장 전체 성장률에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11월까지 백산수 매출은 약 25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90억원) 보다 33% 증가했다. 이 기간 전체 생수시장 규모가 전년 대비 9.8% 성장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백산수의 돌풍이 단연 돋보인다고 볼 수 있다.

농심 관계자는 “백산수의 인기는 세계 최고를 자랑하는 백두산의 물맛과 각종 미네랄 성분에 대한 소비자 입소문 덕분으로, 최근 소비자 조사에서도 백두산의 깨끗함과 청정함이 구매 키워드 1순위로 꼽혔다”며, “농심의 오랜 생수판매 노하우와 최고 수준의 유통∙영업력, 백두산 물이라는 월등한 제품력 등으로 6천억 국내 생수시장에서 또 한번의 1위 신화를 써 보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2년 12월 출시된 농심 ‘백두산 백산수’는 세계적인 수원지로 꼽히는 백두산(해발 670m)에서 뽑아 올린 맑고 깨끗한 물을 농심의 기술력과 최상의 설비로 담아낸 살아있는 화산암반수이다. 백산수는 외부 오염으로부터 철저히 차단된 백두산 청정원시림 자연보호구역 내에 있는 이도백하 '내두천(奶頭泉)'를 수원지로 하며, 전문가들로부터 물맛과 미네랄 함유량 등 품질에 있어 최고점을 받고 있다.

김설아 lion@mt.co.kr  |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