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맛을 결정짓는 ‘신의 한 수’로 소비자들부터 인기높은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품∙외식업계는 올 한해도 수 많은 제품들을 선보였다. 이중 어떤 제품들은 소리없이 사라지거나 반대로 소비자들로부터 폭발적인 사랑을 받으며 히트상품으로 등극한 제품들도 있다.

업계를 대표하는 히트상품에는 공통적인 성공의 DNA가 있다. 바로 경쟁제품에 비해 독특하고 차별화를 위해 맛을 결정짓는 ‘신의 한 수’가 있다는 것이다.

올해 최고의 히트상품으로 등극한 해태제과의 ‘허니버터칩’은 광고 한번 하지 않았는데 SNS을 통해 입소문이 나기 시작하면서 대박을 쳤다. 과연 허니버터칩은 히트상품으로 등극할 수 밖에 없었던 ‘신의 한 수’는 무엇이었을까? 바로 ‘고메버터’다.

해태제과 연구소는 기존 감자칩과 차별화를 위해 짭짤하지만 달콤하고 고소한 맛을 찾는데 주력하였다. 그 결과 달콤한 맛은 아카시아 벌꿀에서 고소한 맛은 오랜 연구끝에 시도한 프랑스산 고메버터로부터 찾을 수 있었다.

고메버터는 일반 버터와 달리 발효한 버터로 독특한 풍미를 가지고 있다.


치킨프랜차이즈 bhc가 지난달 출시한 ‘뿌링클’ 또한 신의 한 수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이다. bhc가 선택한 신의 한 수는 바로 ‘블루치즈’다.

‘뿌링클’은 파우더를 얇게 입혀 튀겨낸 치킨 위에 블루치즈, 체다치즈, 양파, 마늘이 함유된 매직 시즈닝을 뿌려 에멘탈 치즈와 요거트가 어우려져 달콤하고 새콤한 뿌링뿌링소스에 퐁당 찍어먹는 제품이다.

bhc 연구소는 기존 치킨과 전현 다른 맛을 지닌 제품 개발을 위해 블루치즈를 비롯해 체다치즈, 에멘탈치즈 등 다양한 치즈를 사용하고 있다.

특히 시즈닝에 포함된 블루치즈는 독특한 맛과 향을 주기 위하여 푸른빛의 곰팡이로 숙성시킨 치즈로서 뿌링클만의 독특한 맛을 지닐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독특한 맛으로 인해 뿌링클은 출시 보름만에 치킨업계의 영원한 1등 메뉴인 후라이드치킨을 뛰어넘는 매출을 보이는 등 인기메뉴로 자리잡고 있다.

국순당 ‘아이싱’ 또한 제품 차별화를 위한 신의 한 수로 ‘자몽’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이다.

국순당은 우리나라 전통 술인 막걸리를 젊은 층에게 확산시키기 위해 막걸리를 기존 페트병이 아닌 캔에 담기로 하였다. 들고 다니기 편한 캔용기에 젊은 층이 선호할 만한 디자인을 적용하였으나 문제는 막걸리 맛이였다. 이에 국순당은 자몽의 상큼한 맛에 주목했다.

국순당은 청량감을 높이기 위해 막걸리를 급속 냉각한뒤 숙성시키는 슈퍼 쿨링이라는 새로운 제조공법을 아이싱에 적용하였으며 자몽과즙을 넣어 열대과일의 상큼한 맛을 느낄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알코올 도수를 일반 막걸리보다 2도 낮추어 알코올에 약한 사람들도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도록 하였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