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실속, 합리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 맞춰 식음료도 투인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전, 화장품에 이어 식음료업계에도 투인원(2-in-1)이 주목 받고 있다. 경기불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실속과 합리성을 추구하는 소비자 트렌드가 형성되면서 음료나 간식 하나를 구매해도 건강과 구매 가치를 따져보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이처럼 꼼꼼한 소비자들의 위축된 소비 심리를 풀기 위해 하나의 제품에 다양한 가치를 담아낸 식음료 제품을 선보이면서 주요타깃인 젊은 소비자 층의 관심을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칼로리 걱정 없는 탄산 음료로 부족한 비타민 보충, ‘스파클링 비타 음료’

현대약품은 탄산 음료의 특유의 청량감을 즐기면서 체내 부족한 비타민C을 섭취할 수 있는 스파클링 비타민C 음료 ‘프링클’을 판매하고 있다.

젊은 세대에 인기 있는 탄산 음료와 비타민 C 500mg을 동시에 섭취할 수 있는 제품으로 기존 비타민 음료에서 느낄 수 없었던 톡톡 튀는 상큼함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콜라나 사이다 등 고칼로리 음료로 인식됐던 기존 탄산 음료와는 달리 이 제품은 제로칼로리 음료이기 때문에 칼로리에 민감한 소비자도 부담 없이 섭취할 수 있다.

◇ 국물 생각 나면 끓이고, 과자 생각나면 부셔먹는 ‘라면 스낵’

삼양식품은 소비자 취향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먹을 수 있는 '부셔먹는 라면 스낵 불닭'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스낵처럼 부셔먹을 수도, 일반 라면처럼 끓여먹을 수도 있는 제품으로 고소하면서 바삭한 식감과 시중에 나와있는 부숴먹는 라면 스낵 중 가장 강한 매운맛을 자랑한다. 삼양식품은 기존에 보지 못한 새로운 형태의 취식방법으로 스낵의 주 소비층인 10·20대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는 전략이다.

◇ 더울 땐 ‘아이스크림’, 추울 땐 ‘군고구마’로 변신하는 ‘아이스 군고구마’
올해 대세로 떠오른 편의점의 PB 먹거리에서도 이색 투인원 제품이 출시됐다. GS25가 선보인 ‘아이스군고구마’는 맥반석에서 구운 전북 고창 고구마를 영하 40도에서 급속 냉각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해동 시간 조절에 따라 아이스크림 또는 따끈한 군고구마로 섭취가 가능한데, 자연 해동 또는 전자레인지로 20초 해동하면 시원한 ‘천연 고구마 아이스크림’으로 즐길 수 있으며, 3분 렌지업을 하면 따끈한 ‘군고구마’의 풍미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이밖에 파리바게뜨는 마카롱과 아이스크림을 결합한 ‘마카롱 아이스크림’, 오뚜기는 컵라면 제품 하나로 라면과 쌀떡볶이를 동시에 맛볼 수 있는 라볶이 제품 ‘열떡볶이면’을 판매하는 등 최근 식음료업계는 하나의 제품에서 다양한 매력을 기대할 수 있는 이색 식음료를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