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동장군 기세에 곰탕 매출 껑충.. 간편식 한우곰탕 매출 전주대비 7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낮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르는 계속되는 한파의 영향으로 건강을 챙기려는 사람들이 늘면서 보양식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외식문화기업 강강술래는 12월 첫째 주 간편가정식 한우사골곰탕 매출이 전주에 비해 70% 가까이 뛰어올랐다고 밝혔다.

'동장군'이 연일 맹위를 떨치는데다 연말을 맞아 잦은 회식과 술자리로 몸의 저항능력이 더욱 떨어져 감기로 고생하는 이들이 늘면서 기력보충은 물론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보양식 곰탕을 찾는 이들이 늘었기 때문으로 회사측은 분석했다.

강강술래 곰탕은 100% 한우로만 우려내 맛이 진하고 고소하며, 냄비에 붓고 끓이거나 봉지째 데워먹을 수 있어 조리도 간편한 것이 특징이다

강강술래는 온라인쇼핑몰(sullaimall.com)과 매장을 통해 이달 21일까지 보양식 한우사골곰탕 대용량박스(800㎖·6팩·18인분)는 3만8800원, 소용량박스(350㎖·10팩·20인분) 3만7800원에 각각 40% 할인 판매한다.

김희성 강강술래 이사는 “이달 들어 곰탕 수요가 크게 늘면서 생산량을 2배로 늘려 공급하고 있다”며 “한 해를 마무리하는 12월,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제대로 전하지 못한 이들이 있다면 건강선물로도 제격”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