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오픈 키친으로 음식 만들어지는 과정.. 투명하게 공개 열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식품외식업계에 먹는 재미에 보는 재미까지 더한 ‘산지마케팅’ 바람이 불고 있다. 산지마케팅이란 매장에서 음식을 직접 제조해 신선함을 살리고 제조 과정을 소비자가 볼 수 있도록 해 신뢰도를 높이는 것을 말한다.

안전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커지면서 식품기업들도 음식을 투명하게 관리함으로써 소비자들에게 신뢰도를 제고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배상면주가의 느린마을양조장&펍은 매장 안에서 직접 막걸리를 빚는다. 양조시설을 매장 내 갖춰 가공처리를 하지 않은 신선한 막걸리를 내놓는다. 매장 방문객은 막걸리 제조, 발효 과정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숙성 정도에 따라 달라지는 막걸리의 맛을 봄, 여름, 가을, 겨울로 메뉴화해 소비자의 기호에 따라 막걸리를 선택할 수 있다.

강남권에 위치한 1, 2호점은 각각 월평균2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매월 최고 매출을 갱신하고 있다. 또한 청계천 센터원점이 운영 중인 점심 뷔페도 인근 직장인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CJ푸드빌의 제일제면소는 제면사가 매장에서 직접 우동면을 ‘자가제면’ 한다. 제일, 잔치, 쟁반, 동치미, 비빔 등 메뉴에 따라 우동면, 소면, 쌀면, 메밀면 등 4가지 면을 취향에 맞게 주문할 수 있다.

그 중 우동면은 백설 최고급 밀가루에 물, 천일염만으로 만들어 특별 제면실에서 26시간 동안 숙성시킨 후 대형 가마에서 삶아 낸다. 2012년 런칭 이후 꾸준히 매장을 확대해 나가며 지난 여름 오픈한 수원AK점과 올림픽공원점까지 2년 만에 총 7개 매장을 열었다.

신세계푸드의 한식 전문점인 '올반'은 경기 양평군, 강원 홍천군 등 각 지자체에서 공급받은 친환경농산물과 특산물로 매장에서 직접 모든 음식을 만든다.

특히 매장 한 켠에는 두부 만드는 과정을 전면 공개해 메뉴의 신선함을 부각시켰다. 지난 달 여의도에 1호점을 오픈하고 이번 달 반포 센트럴시티점도 개장할 계획이다.

던킨도너츠는 지난 달 시청역점을 신선함과 프리미엄을 강조한 새로운 콘셉트로 리뉴얼했다. 웰빙 열풍으로 줄어든 도너츠 소비를 다시 끌어올리기 위해 오픈키친을 매장 내에 배치했다.

‘JBOD(Just Baked on Demand)’ 도넛을 비롯해 모닝콤보, 샌드위치, 생과일 주스 등 매장에서 직접 제조하는 제품들을 늘리고 제조 과정을 소비자가 볼 수 있게 해 위생적인 면에서 신뢰도를 높였다.

수제 맥주 전문점 ‘데블스 도어’는 맥주 발효조를 내부에 설치해 손님들이 양조 과정을 직접 지켜볼 수 있도록 설계해 ‘수제’ 과정을 강조하고 있다.

배상면주가 관계자는 “최근 식품외식업계 전반적으로 음식에 ‘신선함’을 강조하기 위해 매장 내 제조시설을 강화하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