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이마트 수입맥주, 처음으로 소주 매출 넘어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마트가 올해 하반기 주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반기 기준 처음으로 수입맥주가 소주 매출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7월1일부터 11월28일까지 이마트 수입맥주 매출은 288억원을, 소주는 28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전년대비 하반기 매출신장률도 수입맥주가 8.5% 올라 소주 신장률인 2.8%보다 3배 이상 높았다.

연말은 수입맥주 판매량이 더욱 증가하는 시기로 소주와 수입맥주의 격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국산맥주의 경우 매출 규모는 가장 높지만 올해 하반기 매출 신장률은 –4.9%를 기록해 지난해보다 매출이 감소했다. 주류내 매출 비중으로도 지난 2012년 하반기 11.7%였던 수입맥주가 올해 16.6%로 5%가량 비중이 늘었다. 소주는 1.7% 늘어난 16.2%, 국산맥주는 3% 가까이 감소한 30.7%를 기록했다.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수입맥주 인기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맥주의 맛을 즐기는 문화가 확산되면서다. 이와 함께 다양한 수입맥주를 찾는 고객이 꾸준히 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 2011년부터 200여종의 수입맥주를 갖춘 수입맥주 코너를 주류매장 내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업계 최초로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크래프트 비어(수제맥주)존’을 신설해 수입맥주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실제로 지난 10월 이마트 15개점에서 이마트 단독으로 선보인 ‘씨에라 네바다 페일 에일’, ‘도그피쉬 헤드 90미닛츠 IPA’, ‘파이어스톤 더블 배럴 에일’ 등 ‘크래프트 비어’의 경우 오픈 한달 만에 1만병이 넘게 팔릴 정도로 인기가 높다.

한편 이마트는 오는 12월 10일까지 20여종의 수입맥주를 최대 54%까지 할인해 판매한다.

대표적인 상품으로는 네덜란드 프리미엄 맥주인 그롤쉬(500㎖)를 47% 할인한 2000원에, 프리미엄 독일 맥주인 아르코바이젠(500㎖) 3종을 각 54% 할인한 2500원에 선보인다. 윌리안브로이(500㎖) 3종, 담버거엑스포트(500㎖), 밀러(330㎖×4) 등 다양한 수입맥주를 할인한다.

김진건 이마트 수입맥주담당 바이어는 “수입맥주의 경우 주류카테고리에서 최근 3년간 매출 신장률이 가장 높다”며 “최근 선보인 크래프트 비어와 같이 특화된 맥주 맛을 더 많이 선보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다양한 수입 맥주를 들여올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성필 feelps@mt.co.kr  |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