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한국 온라인몰 수출 깃발 ‘지구촌 곳곳’ 확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나라 온라인 쇼핑몰들이 미국과 중국에 이어서 지구촌 곳곳으로 수출 지역을 넓혀가고 있다.

카페24(www.cafe24.com)를 운영하는 심플렉스인터넷(대표 이재석)은 대만, 홍콩, 유럽, 남미 등을 겨냥한 온라인 쇼핑몰 창업이 본격화됐다고 밝혔다.

올해 3분기 번체 중국어(대만-홍콩)나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등 카페24의 신규 언어 서비스로 문을 연 온라인 쇼핑몰은 1,000여곳에 달했다. 이 기간 해외 고객 대상의 전체 온라인 쇼핑몰 생성 6,100여건 중 16% 비중이다.

카페24가 해당 언어를 지난 6~7월부터 지원했음을 감안할 때, 상당히 빠른 속도의 창업 행진으로 볼 수 있다. 수출 국가 확대에 대한 전자상거래 사업자들의 의지가 그만큼 강하게 드러난 것이다.

신규 언어 쇼핑몰 가운데서는 번체 중국어 비중이 5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중국-일본과 쇼핑 트렌드가 비슷하고 한국 상품 수요가 급증세인 대만-홍콩을 겨냥한 행보다.

최근 번체 중국어 쇼핑몰을 추가 개설한 여성의류 전문몰 ‘블루팝스(www.bluepops.co.kr)’의 조영화 대표는 “지난 수년 일본에서 구축한 해외 사업 노하우를 접목시킬 만한 시장이 대만”이라며 “중국 본토 사업과의 시너지 창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페인어-포르투갈어 서비스의 경우 유럽은 물론, 남미까지 공략 가능하다는 강점을 지녔다. 이 언어들을 사용하는 남미는 인구 수가 광활한데다가 근래 들어 인터넷 인프라가 확대됐기에 전자상거래의 새 개척지로 꼽힌다.

카페24는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들이 더 많은 국가 고객들을 맞이할 수 있도록 내년께 프랑스어와 독일어로 언어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재석 심플렉스인터넷 대표는 “미국과 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각지에서 한국 상품을 찾는 수요가 확산되고 있다”며 “온라인 쇼핑몰들의 수출 지역 다변화를 위한 기술 개발 및 서비스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