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잡는' 드론?… 미국서 충돌사고 위험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드론(소형 무인비행기)가 미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현지 공항에서 드론과 대형 여객기가 충돌할 뻔한 사고가 6개월 새 25건이나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연방항공청에 따르면 지난 2월 이후 접수된 신고내역은 총 193건으로 매달 25건 가량이 접수됐다. 이 중 25건은 상공에 떠 있는 드론이 여객기와 충돌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러한 사고는 무인기 사용이 많이 늘어난 지난 6월 이후, 주로 뉴욕과 워싱턴 등 대도시 공항에서 발생했다. 지난 9월에는 뉴욕 라과디아 공항에서 '리퍼블릭 에어라인' 소속 여객기가 착륙을 준비하다가 무인기와 거의 충돌할 뻔한 사고도 있었다.

이에 앞서 연방항공청은 지난 3월 50여명의 승객을 태운 US 에어웨이 여객기가 플로리다 주의 한 공항에 착륙하려다가 정면으로 날아오는 무인기를 가까스로 피한 적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전문가들은 드론이 여객기 엔진에 빨려들어가거나 헬기의 프로펠러에 부딪힐 경우 치명적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한편 연방항공청은 상업용 무인기 사용을 엄격히 규제해오다 지난 9월 드론을 영화 제작에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박효주 hj0308@mt.co.kr  |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