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면 “공무원연금 개혁 고통분담하면 신나는 공무원 만들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근면 인사혁신처장이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출입 기자단과 도시락을 먹으며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공무원연금 개혁 방안’

이근면 인사혁신처장은 미래를 한 치 앞도 가늠하기 힘든 공무원연금 개혁안에 대해 "(연금개혁안) 진행 추이에 따라 신나는 공무원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처장은 지난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도시락 오찬간담회를 갖고 "고통을 분담했다면 위안 받는 부분도 있어야 한다. 공무원 입장을 이해해 줘야 한다"며 "국회에서의 (연금개혁안) 진행 추이에 따라 신나는 공무원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들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연간 신규 퇴직공무원이 3만여명에 달하고 매년 국가부담이 5000억원씩 늘어나고 있다. 인구구조상 생산인구가 줄어 그만큼 세금 낼 사람도 줄어든다. 재정상 절박한 상황"이라며 "이해 당사자들이 십시일반으로 고통을 분담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와서 보니 공무원연금 개혁을 안 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총대를 메려고 하니 마음 같아서는 하기 싫지만 누군가는 해야할 일"이라며 "국회에서 원만히 해결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한편 이 처장은 임기 종료 후에 삼성 그룹으로 돌아가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 처장은 "돌아갈 곳은 한 곳, 그간의 경험으로 후진을 양성하는 것은 민관 유착이 아닌 사회봉사"라고 말했다.
장효원 specialjhw@mt.co.kr  |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