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은 '티라노킹 앓이'… 블랙프라이데이 맞불 판매 첫날, 4분만에 '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티라노킹.

'파워레인저 다이노포스 DX 티라노킹'이 인기다.

롯데마트는 28일 토이저러스몰에서 일별 250개 한정으로 판매되는 이 상품이 판매 첫날 4분 만에 완판됐다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먼데이' 기간 동안 직구·역직구 등을 통한 외국계 유통업체의 소리 없는 국내 시장 잠식 대응 차원에서 지난 26일부터 전점에서 1000여 개 품목을 최대 50% 할인해 판매하는 'Thanks Week(땡스 위크)'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행사의 일환으로 27~30일까지 토이저러스몰을 통해 일별 250개 한정으로 '파워레인저 다이노포스 DX티라노킹'을 7만5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한정 판매 첫날인 27일엔 토이저러스몰 사이트 오픈(오전 9시) 4분여 만에 4만여 명의 고객이 몰리며 제품은 삽시간에 동났다.

특히 이 가운데 접속자가 몰리면서 20여 분간 토이저러스몰 서버가 다운되기도 했다.

'파워레인저 다이노포스 DX티라노킹'은 지난 7월 국내 방송이 시작되며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완구다. 롯데마트에서 지난 8월 출시 이후 줄곧 완구 매출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고객 수요에 반해 공급물량이 부족해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구하기 매우 힘들다.

특히 일부 온라인몰 등에서는 정상 판매가격의 2~3배가 넘는 2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는 등 프리미엄까지 붙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고객들의 반응은 계속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토이저러스몰에서는 내달 1일부터 7일까지는 일별로 '레고', '타요' 등 브랜드 완구 상품도 일별 특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성승제 bank@mt.co.kr  |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