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대형마트·백화점 매출 '뚝'… 담배 특수에 편의점만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월 대형마트와 백화점 등 유통업체의 매출이 일제히 하락했다. 반면 편의점은 유일하게 매출이 상승했다.

25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10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동향'을 보면 대형마트의 매출은 전년 같은 달에 비해 0.9% 줄어 두 달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추석연휴가 있었던 전월(9월) 대비로는 10.7%나 떨어졌다. TV, 세탁기 등 대형 가전제품의 판매는 증가했지만 화장품, 아웃도어 상품의 판매는 감소하면서 전체매출이 소폭 하락한 영향이 컸다.

백화점 매출도도 전년 동기에 비해 2.2% 떨어졌다. 여름·가을철 의류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가인 겨울철 의류의 판매 증가 등으로 전월 대비 매출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SSM의 매출 역시 라면, 주스, 씨리얼, 우유, 커피, 기저귀 등 주요 제품 판매 부진으로 전년 같은 달에 비해 3.1%의 하락을 겪었다. 전월에 비해서도 5.4% 떨어졌다.

반면 주요 유통채널 중 편의점 매출은 6.1% 상승했다. '담배값 인상' 논의로 담배 판매가 늘었고, 신형 스마트폰 출시 등에 따른 스마트폰 주변기기 등의 판매 증가가 매출 상승을 이끈 것으로 풀이됐다. 점포수가 증가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