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가 부른 ‘참극’… 미스 온두라스 자매, 실종 엿새만에 변사체로 발견

기사공유
미스 온두라스 자매 /사진=MBN뉴스 캡처

‘미스 온두라스 자매’

미스 온두라스와 그의 언니가 실종된 지 6일 만에 변사체로 돌아온 가운데 범인은 언니의 남자친구로 밝혀졌다.

현지 경찰은 엿새 전 사라진 2014 미스 온두라스 마리아 호세 알바라도(19)와 그의 언니 소피아(23)로 보이는 시신이 실종 지역 인근에서 발견됐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앞서 이날 용의자인 소피아의 남자친구 플루타르코 루이스와 공범 아리스 말도나도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루이스는 경찰 조사에서 자매 살해를 자백하고 테구시갈파 서쪽으로 약 400㎞ 떨어진 산악지역 산타 바르바라 강기슭에 시신을 묻었다고 밝혔다. 이 지역에서 성장한 마리아와 소피아는 사살됐으며 실종된 지난 13일 밤 살해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루이스가 자신의 여자친구 소피아가 다른 남자와 춤을 추자 격한 말다툼을 벌인 이후 그녀를 총으로 쐈고 이를 보고 달아나던 마리아도 총으로 쐈다고 밝혔다.

자매의 어머니인 테레사 무노스는 "딸들은 주변 사람들을 잘 따지지 않고 그저 친절하게 대했다"며 "오랫동안 알고 지내지 않았던 사람들이 이들을 데리고 나갔다"고 말했다.

그녀는 루이스가 지난 14일 오전 전화를 걸어와 딸들이 생일파티에서 다른 사람들과 차를 타고 갔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미스 온두라스에 선발된 마리아는 다음 달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미스월드선발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출국하기 직전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언니 남자친구와 시신을 옮겨 매장하는 것을 도운 다른 남자 등 2명을 상대로 공모자가 추가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장효원 specialjhw@mt.co.kr  |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