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수많은 커피전문점 ∙∙∙ 승부는 원두 품질과 커피 맛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많은 커피전문점 브랜드들이 존재하는 만큼 소비자들도 이제 믹스커피보다 원두커피에 익숙하다. 

국내 브라질 원두 수입량이 지난해 32만 6천 자루로 2009년 이후 19% 증가했다는 것만 보더라도 소비자들의 원두커피 선호도가 증가 추세라는 걸 알 수 있다. 

커피 프랜차이즈 전문점 브랜드마다 갖가지 커피 맛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취향에 따라 특정 커피전문점이나 브랜드를 택한다. 


이디야커피는 지난 2013년 10월 국내 커피전문점 최초로 1,000호점을 돌파한 이후 최근 1,300호점 개설을 돌파했다. 이디야커피는 타 브랜드 대비 평균 30% 저렴한 합리적인 가격의 커피로 고객들을 사로잡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실 이디야커피가 고객들로부터 사랑 받는 건 경쟁력 있는 고품질의 커피 맛 때문이다. 이디야커피를 애용한다는 소비자 A씨는 “커피전문점을 찾는 이유는 가격도 있지만, 매장에서 제공하는 커피의 맛이 우선이다. 맛이 없다면 굳이 커피전문점에서 커피를 사 먹을 이유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디야커피 커피 맛의 비결은 원두이다. 이디야커피는 더 좋은 원두를 만들기 위해 지난 2010년 국내 커피전문점 커피연구소를 개설했다. 

이디야 커피연구소는 과학적인 연구 분석을 통해 한국인의 입맛에 가장 적합한 ‘밸런스’를 잡는데 주안을 두었다. 아메리카노의 향미를 풍부하게 하고 바디감을 높였으며, 카페라떼가 우유와 잘 섞여 고소한 맛을 내도록 했다. 

타 브랜드와 달리 전체적으로 산미와 쓴 맛에 치우치지 않도록 균형 잡힌 밸런스를 추구한 것이다. 원두 숙성기간도 마찬가지다. 대부분의 커피전문점들이 갓 볶은 원두만이 신선하다고 홍보하지만, 실제 최적의 커피 맛은 원두를 볶은 후 적절한 숙성기간이 필요하다. 

이디야커피는 로스팅 후 10~15일의 숙성기간을 거친 원두를 소비자에게 제공해 최상의 커피 맛을 구현했다.

최근에는 가맹점에 공급하는 원두를 업그레이드하기도 했다. 기존 케냐, 코스타리카, 과테말라 원두에 콜롬비아 원두를 추가로 블렌드해 입안에서 느껴지는 묵직한 바디감과 풍미를 향상시키고 커피 향의 여운이 오래 남으며 보다 균형 잡힌 맛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콜롬비아 원두는 최고급 원두로 평가 받고 있으며 품질이 매우 좋고 감칠맛과 향미가 뛰어난 게 특징이다.

이디야커피 관계자는 ”이디야커피의 경쟁력은 다름 아닌 커피의 맛이다”라며, “여타 커피전문점들이 화려한 홍보 마케팅에 신경 쓰는 동안 이디야커피는 커피전문점의 초심과 기본, 즉 커피의 맛에 집중했다. 이것이 이디야커피가 좋은 원두의 맛있는 커피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할 수 있는 이유이다” 라고 말했다.

또다른 커피전문브랜드인 '커피베이' 역시 가산동에 아카데미와 직영점을 통해 수시로 원두의 맛을 평가, 소비자들에게 올바른 커피맛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런 노력은 가맹점의 매출향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커피베이 관계자는 "원두의 맛을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하면서 가맹점에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이런 맛을 기본바탕으로 해외에도 인정받는 브랜드로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