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본격 가을 날씨, 뜨거운 음료 인기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본격 가을 날씨에 들어서며 커피전문점에서도 따뜻한 음료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프랜차이즈 커피전문 브랜드인 '탐앤탐스'가 지난 10월 3주차 (10월 13일 ~ 10월 19일) 커피와 차 종류를 비롯한 뜨거운 음료 메뉴의 판매가 전주 대비 30% 상승했다고 밝혔다. 반면 아이스 커피와 탐앤치노 등 차가운 음료군은 판매가 20% 이상 낮아졌다.

특히 감기가 유행하는 환절기에 접어들며 몸을 덥혀주고 감기 예방에도 좋은 뜨거운 과일티의 판매가 높아지며, ‘유자차’의 매출은 40% 가까이 상승하였다.

탐앤탐스 유자차는 단위 농협과 제휴하여 생산하는 우리농산물 메뉴의 한 종류로, 고흥 농협에서 생산한 우리 유자를 재료로 사용하고 과육을 듬뿍 넣어 달콤쌉싸름한 맛과 부드러운 향이 일품이다.

유자는 비타민 C가 레몬의 3배나 함유되어 있으며, 감기를 예방하고 기침을 삭이는 데에 좋다. 또한 피부미용에 좋고 피로를 방지하는 유기산이 풍부하며, 체내의 노폐물을 배출하는 데에도 도움을 줘 환절기와 겨울철 계절 식재료로 인기가 높다.

이제훈 탐앤탐스 마케팅기획팀 팀장은 “본격 가을 날씨에 접어들며 고흥 농협 유자를 사용한 우리농산물 유자차 등 뜨거운 음료의 판매가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유자차를 비롯, 우리농산물을 활용하여 맛과 건강을 잡을 수 있는 다양한 계절 메뉴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탐앤탐스는 국내산 대두를 사용한 우리 콩 메뉴와, 영월 농협의 아카시아 꿀, 고흥 농협의 유자, 상주 농협의홍시 등 단위 농협과 제휴할 뿐만 아니라, 논산·정읍·영월 등 우리 지역 농가에서 생산한 재료를 사용한 우리 농산물 메뉴를 음료와 베이커리로 만들어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