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어제도 외국 맥주 한잔?… 막걸리·소주 수출 ↓, 맥주 수입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마트 수입 맥주 행사전 /사진=머니투데이DB
'웰빙주'로 인기를 끌던 막걸리 수출이 3년째 줄어들고 있다. 반면 다양한 맛을 앞세운 수입 맥주가 국내 주류시장을 빠르게 장악하고 있다. 
 
25일 한국무역협회와 주류업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막걸리 수출액은 1044만 달러로 작년동기보다 19.7% 줄었다. 막걸리 수출액은 2011년에 전년에 비해 176.2% 급증한 5274만 달러로 최고점을 찍은 뒤 2012년 3689만 달러(-30.0%), 2013년 1886만 달러(-48.9%)로 3년 연속 두 자릿수 감소세다.

8월까지 소주 수출액도 6424만 달러로 8.0% 감소했다. 작년 한 해 수출액이 1억751만 달러로 15.2% 줄어든 데 이어 2년째 감소세다. 이는 막걸리와 소주의 최대 수요처인 일본의 수입이 엔저, 한일관계 경색 등의 요인으로 급감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올해 1∼8월 맥주 수입액은 7292만 달러로 21.8% 늘었다. 연간 맥주 수입액 증가율은 2010년 17.7% 이후 두자릿수를 유지하며 국내 시장 점유율을 늘리고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