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국세청, 주류 불법유통 '5년간 4500억원'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년 동안 주류 유통업자들이 세금을 내지 않고 무자료 거래를 하다 국세청에 적발된 금액이 45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동안 293개 유통업체에 대한 조사를 벌여 모두 4506억 원이 무자료로 거래된 것을 확인했다.

국세청은 이들 업체에 대해 모두 379억원의 세금을 추징하고 346억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또 불법 유통 비율이 높은 150곳에 대해서는 면허를 취소했으며, 102곳에 대해서는 각각 한 달에서 석달동안의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한편 주종별 신고세액을 보면 위스키의 경우 2009년 715억원에서 지난해 226억원으로 68.4% 줄어든 반면, 맥주는 같은 기간 1조2203억원에서 1조4544억원으로 19.2%, 소주는 9559억원에서 1조524억원으로 10.1% 각각 증가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