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어진 아이스크림?…식품업계, 틀 깬 제품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식품업계는 맛뿐만 아니라 독특한 형태나 먹는 방법으로 보편적인 생각의 틀을 깬 아이디어 제품이 인기다. 아이스크림콘을 뒤엎어 시선을 사로잡거나 먹는 방식을 색다르게 제안하는 등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재미를 더한 제품을 앞다투어 선보이며 소비자들을 공략하고 있다.


왼쪽부터 나뚜루팝 ‘어퍼 3종’, 파리바게뜨 ‘마카롱 아이스크림’, 피자헛 ‘타코피자’, 농심 ‘아이스콘’

 
뚜루팝은 최근 아이스크림 형태에 재미요소를 더한 '어퍼 3종'을 출시했다. '어퍼'는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에 각각의 재료를 넣어 즐기는 토핑형 아이스크림으로, 아이스크림 위에 콘 과자를 엎어 아이스크림이 엎어진 것 같은 형태로 재미를 살린 제품이다.
 
'땅콩 어퍼'는 땅콩가루를 듬뿍 올려 고소한 맛을 살렸으며 '초코쿠키 어퍼'는 바삭한 쿠키를 추가해 씹는 식감을 더했다. '블루베리 어퍼'는 셔벗같이 씹히는 블루베리를 넣어 시원함과 새콤한 맛을 강조했다. 어퍼 3종은 기존 아이스크림콘과는 달리 아이스크림 위에 콘을 얹어 주기 때문에 먹는 순서에 상관없이 아이스크림과 콘을 취향대로 맛볼 수 있으며 시각적인 재미까지 느낄 수 있다.

파리바게뜨는 맛은 물론 예쁘고 고급스러운 외형의 '마카롱 아이스크림'을 선보였다. 마카롱은 대표적인 머랭(달걀흰자 거품) 과자의 하나로, 마카롱 비스킷 2장 사이에 가나슈, 버터크림, 잼 등을 샌드해 달달하고 쫀득한 식감을 느낄 수 있는 프랑스의 고급 디저트다. 파리바게뜨가 선보인 마카롱 아이스크림은 고급 디저트로만 즐기던 마카롱 속에 달콤한 아이스크림을 넣어 차별화했다.
 
마카롱의 바삭한 식감과 달콤하고 시원한 아이스크림을 동시에 맛볼 수 있어 학생과 젊은 층에게 인기다. 딸기, 초코, 블루베리, 바나나 등 총 7종으로 선택의 폭도 다양하다.

피자헛은 쌈 싸먹는 피자인 '타코피자'를 출시했다. '타코피자'는 멕시칸향 가득한 도우에 별도로 제공되는 양상추와 살사소스를 직접 올려 '쌈 싸먹는' 방식이 특징이다. 육즙이 가득한 포크 까르니타스 토핑과 매콤한 할라피뇨, 바삭한 나쵸 크럼블과 고소한 체다치즈가 어우러져 쫄깃 담백한 도우를 맛볼 수 있다.
 
또한 싱싱하고 아삭한 양상추와 매콤한 살사소스를 토핑으로 얹어 싸 먹으면 한 입 가득 아삭 매콤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특히 토핑을 올려 피자를 쌈으로 싸먹는 방식은 기존 피자의 고정관념을 깬 특별한 재미요소다.

농심은 얼려 먹는 과자인 '아이스콘'을 출시했다. '아이스콘'은 스낵과 빙과류의 특성을 결합한 형태의 제품으로, 냉동실에서 20분가량 얼리면 식감이 한층 더 바삭해진다는 콘셉트를 내세워 젊은 층을 공략하고 있다.
 
바닐라, 딸기, 초콜릿 맛으로 구성됐으며 천연소재 감미료인 자일리톨 성분을 함유해 먹을 때 입안이 상쾌해지는 느낌을 준다. 또한 과자가 제대로 얼고 나면 과자 봉지에 인쇄된 눈사람의 얼굴이 고글을 쓴 모습으로 변화하는 포장재를 사용해 재미를 더했다.

업계 관계자는 "특히 디저트의 경우 디저트에 대한 관심이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하면서 수많은 메뉴가 출시돼 봇물을 이루고 있다"며 "고객들의 눈과 입을 사로잡기 위해 맛과 품질뿐만 아니라 트렌디한 감각으로 차별화된 아이디어 제품을 개발하며 경쟁력을 강화하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