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미인4 박동희, 컴플렉스였던 큰 키가 슈퍼모델 도전의 디딤돌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렛미인4에 출연했던 박동희의 모델 도전기가 화제로 떠올랐다.

지난 11일 오후 11시 방송된 스토리온 채널 ‘렛미인4’ 마지막 회는 ‘렛미인 그 후’라는 주제로 마련됐으며, 우울한 과거에서 슈퍼모델 비주얼로 변신한 박동희의 모델 도전기와 일상 모습이 전파를 탔다.

첫 방송 이후 박동희는 한복 모델로 전격 발탁되어 첫 번째 도전을 성공리에 마쳤다. 처음 해보는 촬영이라 표정이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았지만 화보 속 그녀는 모델로서의 가능성을 엿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여기서 멈추지 않고 박동희는 세계적인 모델 대회까지 도전했다. 그런데 181cm의 늘씬한 키와 변신한 미모에 구슬땀이 더해져 그녀의 도전은 본선진출이라는 결심을 기록했다.

대회 심사위원 황재근 디자이너는 “박동희씨는 런웨이에 처음 나왔을 때 슈퍼모델 타입으로 보였다”며 “미스코리아 해도 잘 어울릴 것 같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동희는 “모델 박동희로서의 모습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앞으로 제 모습 많이 기대해주시고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찬 포부를 전했다.

이날 박동희 그녀는 변신 전부터 있던 남자친구가 예뻐진 외모와 노출 의상에 불안해하자 사랑의 편지와 이벤트를 준비해 안심시키기도 했다.

한편, 렛미인으로 선정된 181cm ‘거구의 잇몸녀’ 박동희는 과거 남성적인 체격과 큰 키로 고통 받고 있었으며, 특히 웃을 때 노출되는 잇몸은 평균 2mm 이하지만 그녀의 경우 최대 15mm 이상 까지 드러나 있어 보는 이들을 경악케 했었다.

<사진=스토리온 '렛미인4'>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