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방사능 유출' 후쿠시마산 사케, 국내 총 25톤 수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목희 의원/사진=머니투데이DB
방사능 오염 우려가 큰 일본 후쿠시마산 가공식품이 여전히 수입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이목희 의원은 10일 동일본대지진으로 방사능 유출이 일어난 일본 후쿠시마가 원산지인 사케 등 각종 식품의 수입이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사케가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2011년 3월11일부터 2014년 7월까지 총 25톤이 수입됐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사케가 여전히 한국으로 수입되고 있다"며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사케가 동일본대지진 이후에도 여전히 수입되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수입량은 2011년 105건(21t 536㎏), 2012년 49건(6t 612㎏), 2013년 27건(4t 73㎏), 올들어 7월 말까지 3건(576㎏)으로 감소 추세다. 사케 외에 동일본지진 이후 후쿠시마에서 수입된 품목에는 수산물가공품, 혼합제제, 캔디류(사탕, 캐러멜), 빙과류, 과자 등이 있다.
 
이에 이 의원은 "식약처는 출하제한 품목이 아니며 수입 시 방사능 정밀검사를 하기 때문에 안전에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지만, 검사는 제조일자를 기준으로 1건의 표본검사만 시행하고 있어 그 결과를 100% 안심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