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바닷속, 동물원에서 식사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외식업체들의 인테리어 마케팅 승부 싸움이 한창이다. 식당이나 카페에서 단순히 음식을 먹는 것을 넘어 분위기를 즐기기 원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인테리어 또한 외식업체를 선정하는 기준이 되었기 때문이다. 

외식업체의 인테리어는 음식을 먹어보기 전부터 브랜드의 이미지를 각인시키며, 맛까지 미리 가늠해 볼 수 있는 척도가 된다. 

따라서 특색 있는 콘셉트의 인테리어는 차별화된 브랜드의 이미지 확립과 더불어 고객유치까지 외식업체의 성공여부를 결정짓는 중요한 마케팅 요소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 스시 & 그릴 뷔페 ‘수사’, 바닷속에서 즐기는 뷔페!

이랜드 그룹의 ‘수사’는 스시메뉴와 각종 샐러드, 그릴 메뉴 등을 즐길 수 있는 뷔페 레스토랑이다. 

최근 미금엠코점과 목동 현대 41타워점을 오픈하며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일명 ‘뜨는 음식점’으로 그 인기가 뜨겁다. 수사의 인기 비결로 합리적인 가격대와 다양한 메뉴 등을 꼽을 수 있지만 무엇보다 마치 바닷속에서 음식을 즐기는 듯한 인테리어를 빼 놓을 수 없다. 

천장 곳곳에 배치된 수 백 마리의 물고기모양의 사기그릇은 바닷속에서 헤엄치는 물고기들 사이에서 음식을 먹는 듯한 판타지를 느끼게 하는데, 거대한 물고기 조명은 수사의 상징이다. 

또한 따뜻한 난색계열의 우드를 벽면에 사용하고, 앤티크한 물고기 프린팅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해 편안하면서도 수심 깊은 바닷속과 같은 웅장한 느낌을 주는 것도 특징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수사는 바닷속 물고기를 모티브로, 천장장식, 벽면장식 등이 전개되었다.”며 “크고 작은 물고기 형상은 물론, 물고기의 비늘을 표현하는 그릇 등 통일성 있으면서도 세심한 인테리어로 소비자들의 감성을 두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 ‘주커피’ 동물원에서 커피 한잔 하실래요?
태영 F&B에서 운영하는 주커피(Zoo coffee)는 이름 속에서도 알 수 있듯 도심 속의 동물원이라는 독특한 인테리어 카페이다.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고, 즐거움을 주는 장소인 동물원을 그대로 도심 속으로 옮겨온다는 콘셉트로 동물 모양의 디자인 요소에서부터 벽화, 대형 인형 등 동물원을 연상시키는 인테리어 소품들이 가득하다. 

또한 실제 귤피나무 껍질을 수 작업하여 만든 원통나무와 이국적인 벽면 기린 실루엣 등 동물원에서나 볼 수 있을듯한 비주얼적인 요소들을 수준 높게 표현했다는 것이 설명이다. 

정글 분위기를 물씬 풍기도록 꾸며진 나뭇잎 벽면과 큰 곳곳의 나무 인테리어는 바쁜 현대인들의 눈을 즐겁게 만들어 준다.

◇ ‘미즈컨테이너’ 공사현장에서 즐기는 샐러드 파스타는 어떤 맛?

강남역 맛집으로 유명한 ‘미즈컨테이너’는 현재 서교점까지 총 6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는 샐러드, 파스타 전문점이다. 이곳의 특징은 기존 샐러드, 파스타 레스토랑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아닌 공사 현장 같은 투박한 분위기이다. 

벽면에 굵직하게 써 있는 ‘닦고, 조이고, 기름치자!’에서부터, 안전모 번호판, 철재 캐비닛, 쇠사슬 등 인테리어 소품이라고 생각하기 쉽지 않은 물품들이 자리잡고 있다. 

또한 컨테이너 박스 모형의 벽면 장식과 남자 직원들의 우렁찬 인사소리는 공사현장에 있는듯한 느낌을 더한다. 

공사현장이라 하면, 지저분하거나 정신 없는 분위기를 떠올리기 쉽지만 미즈컨테이너는 다양한 소품들을 감각적으로 배치하고, 젊은 고객들이 선호하는 샐러드 파스타 등의 메뉴를 선보이며 호응을 얻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