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뭄 끝 반가운 비, 숨겨둔 레인 아이템 꺼낼 때

기사공유
30도를 육박하는 폭염 속에 전국에 비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가뭄 소식 끝에 전해지는 반가운 비 소식에 그동안 숨겨 놓았던 장마 아이템이 생각난다. 다가오는 주말날씨에도 국지성 호우가 예보되어 있다. 비가 오면 생각하는 레인 아이템으로 외출을 즐겨보자.

레인 아이템의 절대 강자 '레인부츠'

레인부츠는 비로부터 신발은 물론 바지 밑단까지 젖지 않게 보호해 준다. 그러나 나날이 발전하는 기술력으로 기존의 컬러풀함으로만 승부하던 레인부츠는 이제는 그 가치가 떨어져버렸다. 영국 슈즈브랜드 락피쉬(ROCKFISH)는 향기 나는 레인부츠를 선보이며 많은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다채로운 컬러감은 물론 고무 소재에 꽃 향기를 배합하여 다소 찝찝할 수 있는 착화감에 산뜻함과 쾌적함을 선사한다.

빗물 철통방어, '방수가방'

비가 오면 손은 바빠진다. 기존의 가방, 휴대폰 등은 물론 우산까지 챙겨야 하니 떨어지는 빗방울에 소지품을 지키느라 애를 먹기도 한다. 이럴때는 손을 자유롭게 해 줄 백팩이나, 생활방수가 가능한 가방을 선택하면 보다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다.

<이미지제공=락피쉬>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