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카페베네, 양주 로스팅 플랜트 통해.. 글로벌 커피로드 그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페베네, 글로벌 커피수출 전략기지 양주 글로벌 로스팅 플랜트 준공
수입하는 커피에서 수출하는 커피로, 국내 커피 시장 판도 바꾼다

프랜차이즈 커피전문 브랜드인 ㈜카페베네(www.caffebene.co.kr)가 17일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에서 글로벌 로스팅 플랜트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곳은 2020년까지 전 세계 매장을 1만개로 확대한다는 카페베네의 ‘글로벌 커피로드 2020’ 전략의 핵심 역할을 담당한다.

카페베네는 부지 매입 및 조성비와 건축비, 생산설비 등 총 188억원을 투자하여 지난 2012년 9월 첫 삽을 뜬 후 만 1년 9개월 만에 공장부지 5,453평에 건축면적 2,455평 규모의 글로벌 로스팅 플랜트를 준공한 것.

지상 1층에는 기존에 운영하고 있던 총 3개의 로스터에 추가로 도입한 열풍식 드롭 로스터로 구성된 자동 제어식 로스팅 프랜트를 구축하고, 항온항습 시설을 도입한 600평 규모의 생두창고를 건축했다.

카페베네측은 "액화천연가스를 사용한 고효율 100% 열풍 로스터 도입으로 연간 최대 7,738톤의 원두 생산이 가능해졌다."라며 "이를 하루 기준으로 환산하면 매일 약 150만 잔의 커피 분량이다."이라고 밝혔다.

또 커피 맛도 좋아졌다. 새로 도입된 열풍식 로스터기를 사용하면 빠르고 균일한 로스팅이 가능하다. 또한 원두 쿨링시 일정한 수분을 원두에 제공해 원두에 따라 편차가 없는 그라인딩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맛의 편차가 없는 최고급 에스프레스를 추출할 수 있는 원두가 만들어진다. 
카페베네는 생두의 품질면에서도 브라질 이파네마 농장 외에 다양한 산지를 확보하여 소비자 기호에 맞는 제품을 초기 생산단계에서부터 생산할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그리고 글로벌 커피전문기업으로서의 위상에 맞게 품종연구에 대한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카페베네 김선권 대표는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양주 글로벌 로스팅 플랜트를 향후 커피 전문 기업 카페베네의 비전과 철학을 담은 글로벌 생산 기지로 적극 활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2017년까지 전 세계 4,000개 매장 오픈을 목표로 각 진출 국가별 매장과 제조품 등에 들어가는 원두를 전량 양주 글로벌 플랜트에서 생산 및 수출, 대한민국 커피 수출 역사를 새롭게 쓰겠다는 계획이다. 

카페베네는 올 상반기 300여개 해외 매장에 커피 음료와 조제품 등 총 68톤 가량의 원두를 수출했는데, 이는 국내 커피 관련 기업으로서는 최대 규모로 올 상반기 우리나라에서 수출한 전체 원두 물량의 65%에 이른다. 

카페베네는 향후 해외 시장에서 카페베네 매장 유치뿐 아니라 다양한 원두 관련 제품 개발과 유통 사업에 진출을 시도, 2017년 원두 수출 총 2,000톤을 목표로 커피 소비 강국에서 커피 수출 강국으로 국내 커피 시장 판도를 바꾸겠다는 비전도 수립했다. 

또한 이번에 준공된 로스팅 플랜트에 일반인과 커피 관련 교육 기관 및 단체 등을 대상으로 견한 프로그램도 신설한다.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커피 공정 과정과 카페베네 커피를 현장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