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컵커피 1등은 누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매일유업은 컵커피 시장에서 2위와의 격차를 사상 최대 폭인 10% 이상으로 넓히며 압도적인 시장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매일유업의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 ‘바리스타(BARISTAR)’ 역시 2010년 이후 3년간 매출액이 무려 6배 성장하며 사상 최대의 시장 점유율 27.3%를 기록, 지난 3년 동안 연평균 19.4% 성장한 컵커피 시장의 성장을 이끌었다는 것.

이를 통해 매일유업은 컵커피 만으로 전체 RTD 커피 시장에서도 롯데칠성음료에 이어 점유율 16%로 2위를 차지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성과는 매일유업의 대표 라떼 브랜드 ‘카페라떼(CAFE LATTE)’와 프리미엄 브랜드 ‘바리스타(BARISTAR)’ 2개 브랜드로 커피에 대한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며 차별화된 전략을 펼친 데 있다.

‘카페라떼’는 최근 출시 17주년을 맞아 기존 ‘커피 브랜드’에서 ‘라떼 브랜드’로의 확장을 위해 로고 및 패키지 디자인 리뉴얼로 브랜드 이미지를 새롭게 구축했다. 

그 첫걸음으로 선보인 신제품 ‘녹차라떼’와 ‘초콜릿라떼’는 출시 직후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으며 시장 안착에 성공했다. 

또한 배우 유연석과 임주은을 모델로 발탁해 카페라떼만의 부드러움을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연인의 모습으로 섬세하게 표현한 TV 광고 등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도 매일유업의 컵커피 시장 1위 달성의 주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바리스타(BARISTAR)’는 지난 4월 새롭게 선보인 ‘로-슈거(Low-Sugar) 에스프레소 라떼’로 컵커피 시장의 리딩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 번 공고히 했다. 

설탕 함량을 기존 제품 대비 30% 줄여 에스프레소 특유의 깊고 진한 맛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로-슈거 에스프레소 라떼’는 소비자들의 고급화된 커피 취향을 만족시키며 뜨거운 호응을 이어가고 있다. 

세계 각국 바리스타들의 커피원칙과 철학을 체험할 수 있는 ‘BARISTAR 커피여행 프로젝트’를 비롯해 온라인과 SNS 등을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로서의 전문성과 가치를 강화하는 데 주효했다.

매일유업 음료마케팅팀 관계자는 “타 브랜드들이 패키지 및 유통 차별화에 몰두하는 데 반해, 매일유업은 냉장 유통에서의 강점을 살리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냉장 컵커피 시장에 집중, 컵커피 시장 1위 및 전체 RTD 커피 시장 2위를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매일유업만의 경쟁력 확보를 통해 컵커피 시장 1위 자리를 확고히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