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월 4만1900원 공기청정기, 알고보니…"월 렌탈료 믿지마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 A씨는 최근 오픈마켓에서 ‘임대(렌탈) 후 소유권 이전형’으로 공기청정기 1대를 구입했다. 의무사용기간 3년 약정이 있었지만, 월 4만1900원의 저렴한 임대료가 A씨의 마음을 뺏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 월 4만1900원을 납부한 지 3개월이 지났을까. A씨는 해당 임대료를 36개월로 계산하면 총 225만원이지만, 이를 일시불로 구입하면 73만6270원에 살 수 있다는 것을 뒤늦게 깨달았다. 가격차는 무려 151만3730원이다.

◇총 임대비>일시불 구입가, 최대 306% 차이

한국소비자원은 13일 A씨의 사례처럼 월 임대료 부담이 적다고 계약했다가 낭패를 본 사례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초기 비용 부담이 적고 관리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이점 때문에 임대(렌탈)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지만, ‘소유권 이전형 임대’의 경우 총 임대비가 일시불 구입가보다 비싸고 중도해지 위약금도 과다한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이날 한소원에 따르면 지난 2011년 1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접수된 ‘소유권 이전형 임대’ 관련 소비자상담은 2011년 7447건, 2012년 6988건, 2013년 8558건 등 총 2만2993건으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

소비자상담 사유는 중도해지 위약금 과다 부과, 청약철회 거부 등 ‘계약 해지 관련 불만‘이 37.1%(8,530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품질 및 A/S 불만’ 20.6%(4730건), ‘부당 채권추심’ 17.4%(4002건), ‘계약 조건과 다르게 이행’ 12.1%(2805건) 순이다.

한소원은 22개 업체를 대상으로 총 임대비를 산정한 결과, ‘안마의자’, ‘가구’, ‘가전제품’과 같이 설치 후 특별한 관리서비스를 거의 제공하지 않는 제품에서 일시불 구입가 대비 최소 104%에서 최대 306%까지 차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22개사의 공식 홈페이지 중 대부분의 업체가 총 임대비와 일시불 구입가는 고지하지 않고 ‘월 임대료’와 ‘소유권 이전 조건’만 표시하고 있어 소비자들이 구매 시 이를 쉽게 인지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경우 임대 계약 시 총 임대비와 일시불 구입가를 명시하도록 규정하는 ‘소비자임대구매계약법’이 대부분의 주에서 입법화 됐다.

이에 한소원은 임대시장에서 소비자의 알권리 확보와 합리적 선택이 가능하도록 관련업계에 총 임대비용, 일시불 구입가 등 중요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소원 관계자는 “임대 제품을 계약하고자 하는 소비자라면 총 계약기간 및 의무사용기간, 위약금 산정기준 등 중요사항을 확인하고 총 임대비와 일시불 구입가를 꼭 비교해본 후 계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채희 poof34@mt.co.kr  |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