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1~2인용 빙수가 대세.. 작아진 빙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더위가 본격화되면서 커피전문점 등 음료업체들이 사이즈 변화를 통한 고객 잡기에 나서고 있다.

여름철 대표적인 음료인 빙수는 함께 먹는 음식이라는 인식이 강해 이제까지 3~4인용 사이즈가 대세였다. 하지만 최근 들어 혼자 혹은 둘이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크기를 줄이고 가격을 낮춘 제품이 속속 선보이고 있다. .

▲ 제공=망고식스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 망고식스는 망고, 자몽, 딸기 등 과일빙수를 출시하며 지난해와 달리 기존 제품에 비해 크기와 가격을 60% 수준에서 즐길 수 있는 레귤러 사이즈 빙수를 함께 내놓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기존 제품은 3~4인 고객 대상의 1만원대 제품이었지만 레귤러 사이즈는 1~2인 고객이 먹기에 적당하며 가격도 딸기빙수 6천원, 망고빙수 8천원, 꿀자몽빙수가 8천5백원 등 1만원 미만이다.

카페 투썸플레이스도 올해 첫 선을 보인 ‘청포도 모히토 빙수’를 출시하며 혼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크기를 줄인 컵빙수를 함께 선보였다. 모히토는 라임과 민트가 혼합된 칵테일이며 컵빙수(505g) 가격은 6천5백원이다.

제과 프랜차이즈 뚜레쥬르도 1인 고객을 타깃으로 팥, 아이스홍시, 트리플베리요거 등 컵빙수 3종을 출시했다.

반대로 여름철이 되면서 기호를 넘어 갈증해소용으로 커피를 즐기면서 기존에 스몰이나 레귤러,톨만 판매하던 업체들은 라지를 새로 출시하는가 하면, 1리터대의 초대용량 커피도 등장했다.

스몰(12온스), 레귤러(16온스) 사이즈 커피를 판매해 왔던 커피전문점 엔제리너스커피는 올해 아이스 아메리카노(4천9백원), 아이스 카페라떼(5천4백원), 아이스 카페모카(6천1백원), 아이스 카라멜마끼아또(6천4백원) 등 커피 4종에 대해 처음으로 라지(20온스) 사이즈를 선보였다.
 
하절기에 시원하게 좀 더 오랫동안 커피를 즐기고 싶어하는 커피 애호가들을 겨냥한 것으로 분석된다.

홍대입구역 부근 딥커피는 일명 몬스터 커피로 불리는 1리터대의 초대용량 커피를 출시해 커피 애호가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또 가로수길 등에 매장을 둔 워너커피도 마약커피로 불리는 메가 사이즈(20온스) 메뉴를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고, 잘 알려져 있지 않았던 스타벅스의 벤티(약 20온스) 사이즈 커피도 꾸준히 판매량이 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