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혼자 공부하고 싶지만 시간이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예로부터 공부하면 떠오르는 비법은 예습복습이다. 실제 수업이 끝난 직후 또는 그날 저녁 복습만 제대로 해도 배운 내용의 80%는 기억할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배운 것을 자기만의 것으로 만드는데 시간이 필요함에도, 사교육 스케줄 때문에 이를 실천하지 못 하는 학생들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단 조사한 곳과 조사 대상이 일반적인 경우는 아니기에 절대적인 신뢰를 보내기에는 무리가 따른다. 
독서실 프랜차이즈 기업 '토즈스터디센터(www.tozsc.co.kr)'는 6월 12일 '6월 평가원 모의고사'를 앞두고 자사 독서실 이용 고객 940명에게 '독서실 이용 만족도 실태'란 주제로 최근 1개월 간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의 연령 비율은 10대가 77.9%(732명), 20대가 17.3%(163명), 30대 이상이 4.8%(45명)로 집계됐다.

먼저, 현재 자신의 학습성향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지 그 여부를 묻는 질문에 과반이 넘는 응답자 51.3%(482명)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보통이다(28.8%, 271명)', '그렇지 않다(9.7%, 91명)' 순으로 나타났다.

학원, 과외 등을 줄이고 독서실 등에서 나 혼자 공부하는 시간을 늘리고 싶은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70.4%(662명)이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그렇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는 4.5%(42명)에 그쳤다.

또 독서실 환경 중 어떠한 공간을 선호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84.6%(795명)가 '적당히 오픈되어 있는 공간'을 꼽았다. 이어 '완전히 막힌 공간(14.5%, 136명)', '무응답(1%, 9명)'순으로 나타났다.

토즈스터디센터 관계자는 "사교육으로 인해 학생들이 개인적으로 자습할 수 있는 시간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나타났다"며 "특히 학생들은 자신이 소신 껏 공부할 수 있는 자신감을 가졌음에도 불구 바쁜 사교육 스케줄을 쫓느라 이를 제대로 실천하지 못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이미지제공=토즈스터디센터>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