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내 데시앙' 대사증후군 없는 건강 아파트 시범모델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풀무원건강생활과 여성환경연대는 20일 <제로제로 대사증후군 캠페인>의 일환인 ‘대사증후군 없는 건강 아파트(이하 건강아파트)’ 협약식을 중랑구 신내 데시앙 아파트 내 ‘책울터 도서관’에서 아파트 주민들이 참석 하에 진행했다.

이에 대사증후군 건강 도서 기증을 시작으로 대사증후군 건강 강좌와 주민과 함께하는 건강 한마당이 개최될 예정이다.

‘건강 아파트’는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유발되는 각종 대사질환의 개선과 예방은 개인만의 문제가 아닌 공동체가 함께 변화하는 것이 필요함을 확인하려는 <제로제로 대사증후군 캠페인>의 주요 프로그램이다.

중랑구 신내 데시앙 아파트는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아파트 단지 내 도서관을 만들고 운영위원회를 구성하여 이웃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할 정도로 적극성이 높은 점 때문에 ‘건강 아파트’의 첫 시범 모델로 선정되었다.

<이미지제공=풀무원건강생활>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