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마·국자 등 플라스틱 조리기구, "인체에 큰 영향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합성수지제로 만들어진 국자, 공기 등 주방용 조리기구에서 용출되어 식품으로 이행될 우려가 있는 물질의 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매우 안전한 수준이라고 9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수입제품을 포함한 합성수지제 조리기구 중 폴리아미드, 폴리우레탄, 아크릴수지 등 4개 재질이 들어있는 시중 유통 중인 321제품이 대상이었으며, 수거 후 이행우려 물질의 용출량을 조사하고, 인체 노출량을 평가했다. 

조사 결과, 각 재질별 이행우려 물질 용출량 조사 결과 모두 기준 및 규격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인체안전기준치인 일일섭취한계량(TDI) 또는 독성참고치(RfD)의 최대 0.0005%에 불과했다 .

이행우려 물질의 용출량은 폴리우레탄의 경우 불검출이었고, 폴리아미드, 아크릴수지, 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의 경우 각각 0.03 ppb, 0.266 ppm, 1.30 ppb가 검출되었다.

인체노출량 평가 결과, 인체안전기준치가 설정되어 있는 아크릴수지 중 메틸메타크릴레이트는 일일섭취한계량(TDI) 대비 0.00002%, 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 중 아크릴로니트릴은 독성참고치(RfD) 대비 0.0005%로 모두 안전한 수준이었다.

일일섭취한계량(Tolerable Daily Intake, TDI)은 인체에 평생 노출되어도 유해영향을 나타내지 않는 일일최대허용노출량을 뜻하며, 독성참고치(Reference Dose, RfD)는 일생동안 뚜렷한 유해영향이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되는 일일경구노출허용량을 말한다. 

식약처는 합성수지제 기구 및 용기·포장 중 이행우려 물질에 대한 안전성 평가를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국민의 기구 및 용기·포장 안전‧안심 확보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제공=식양처 보도자료>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