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자취생들이 챙겨야 하는 것들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0년대 이후 1인가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며, 현재 네 가구 중 한 가구는 1인가구라고 한다.


‘나 혼자 산다’, ‘혼자 사는 여자’와 같은 TV프로그램이 인기리에 방영되고 소포장 상품, 간편식과 같은 자취용품의 판매가 증가하는 등 사회 곳곳에서 1인가구의 영향을 찾아볼 수 있다.

자취용품 중에도 여성들에게 특히 더 인기 있는 자취용품이 있다. 이제 막 자취를 시작하며 1인가구 반열에 들어선 대학 새내기, 직장인 여성을 위해 여성 자취필수품을 소개한다.

◇ 머리카락 처리? 어렵지 않아요-롤크리너와 배수구망시트
여성들이 소중하게 관리하는 머리카락. 하지만 소중했던 머리카락은 몸을 떠나는 순간 골치덩어리가 되어버린다. 방안 곳곳에 떨어진 머리카락은 일일이 청소하기도 어렵고, 머리카락으로 욕실 배수구가 막히기라도 하면 바쁜 아침시간을 낭비하게 된다.

▲ 제공=다이소
스마트 생활용품 숍 다이소(www.daiso.co.kr)에서는 손쉽게 방바닥에 떨어진 머리카락을 청소할 수 있는 롤크리너(100mX6M, 2000원)를 판매한다. 테이프의 접착력이 떨어졌다면 절취선을 따라 뜯어내고 새로운 테이프 면을 이용하면 된다.
 
또한 간단배수구망시트(20매, 1000원)를 이용하면 머리카락 때문에 배수구가 막히 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직사각형과 원형(대, 중, 소) 두 종류가 있으며, 배수구 주변에 물기를 제거한 후 붙여 놓으면 된다. 나중에 시트지만 걷어서 버리면 되니 청소도 간편하다.
 
◇  나를 지켜줄 수 있는 것이 필요해! 방범용품

통계청의 조사에 따르면 여성의 90%이상이 범죄에 대해 “안전하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에 대한 두려움은 혼자 사는 여성에게 더 클 수 있다.


자취하는 여성이라면 방범용품들을 미리 준비해두는 것도 두려움을 완화 시킬 수 있는 한 방법이 된다.


바보사랑(https://www.babosarang.co.kr)에서는 일반창문이나 발코니창문에 사용할 수 있는 안전잠금장치(9900원)를 판매한다. 슬라이락을 창문과 창문이 교차하는 곳에 위치시키고 핸들을 시계방향으로 돌리면 간단하게 설치할 수 있다.

또한 1300K(https://www.1300k.com)에서 판매하는 가정용 방범 도어 경보기(5000원)를 방문이나 창문에 설치해 두면 문 사이 간격이 5~10mm만 떨어져도 경보음이 나온다. 경보기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스위치를 꺼두면 된다.

이밖에 다이소(www.daiso.co.kr)에서는 이색 방범용품인 점멸등모형 감시카메라(3000원)를 판매하고 있다. 이 제품은 모형 카메라이지만 실제 감시카메라가 작동하는 것처럼 빨간 불이 깜박거려 도난이나 무단침입에 예방효과가 있다.
 
◇ 여자는 신발장 하나로는 부족하다-신발정리용품

자취하는 여성들의 필수 아이템 중 하나는 신발정리용품이다. 신발장에 있는 구두만 살펴봐도 굽 높이, 색깔 별로 다양하며, 여성들이 철 따라 새롭게 장만하는 신발만도 여러 켤레이다. 그러니 방 안 공간까지 신발 수납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는 여성들의 자취방을 보는 것이 낯선 풍경은 아니다.

▲ 제공=다이소
다이소(www.daiso.co.kr)에서는 신발장의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매직신발정리대(1000원)를 판매하고 있다. 소, 대 두 종류의 사이즈가 있으며, 이 제품을 이용하면 위 아래로 신발을 보관할 수 있어 신발 한 켤레가 들어가는 공간에 두 켤레를 수납할 수 있다.

또한 봄기운이 불어옴에 따라 겨우내 여성들의 보온과 패션을 책임졌던 부츠들을 정리해야 할 시기가 왔다. 텐바이텐(https://www.10x10.co.kr)에서 판매하는 윈도우 부츠 수납함(L사이즈 11000원, S사이즈 9500원)을 사용하면 간편하면서도 깔끔하게 부츠를 보관할 수 있다.


내부에 방향제나 방습제, 탈취제를 넣는 포켓이 있어 부츠를 보다 세심하게 관리할 수 있으며, 손잡이가 달려있어 이동하기도 편리하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