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기부전치료제 성분 검출 기타가공품 회수조치

기사공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통신판매업체 (주)엘엔피(경기 고양시 소재) 및 (주)플러스홈(서울 금천구 소재)가 신문 광고 등을 통해 판매한 ‘헬스골드파워’ 제품에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검출되어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한다고 밝혔다.

회수 대상 식품은 ‘헬스골드파워’제품으로 실데나필 14,875mg/kg, 타다라필 4,041mg/kg, 아미노타다라필 10,003mg/kg이 각각 검출되었다.

식약처는 이번 회수 조치가 경인지방식약청의 조사결과에 따른 것이며, 해당 판매업체 관할 지자체인 경기도 고양시 및 서울시 금천구 에서 회수 조치 중 이라고 설명하였다.

또한,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식약처는 시중 유통 중인 부적합 식품의 유통 차단을 위해 ‘위해상품 판매차단 시스템(POS)' 및 ’식품안전 파수꾼‘ 앱을 운영하고 있다.

<이미지제공=식약처>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