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암 환자 10년전보다 80% 늘어...갑상선암 유방암 順

기사공유

오는 3월 21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암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예방과 조기 진단, 치료 등 실천을 촉구하기 위해 제정한 '암 예방의 날'이다.

그런데 지난 2010년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30대 암 환자가 약 1만 8천명으로 10년 전인 2001년 약 1만명 보다 2배 가량 증가했다.

이는 스트레스, 비만 및 운동 부족, 불규칙한 식습관, 과도한 흡연 및 음주 등 원인으로 전체 암 환자 수가 증가하면서 이에 젊은층 발병율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2010년도 국가 암 등록 자료를 보면 20-30대 젊은층에 발생하는 암 1위는 갑상선암이며 유방암이 그 뒤를 잇고 있다.

한편 민병원의 갑상선센터 통계자료 결과 갑상선암으로 내원한 환자는 2012년 총 3,922건에서 작년 5,156건으로 약 30% 증가했는데, 이중 20대 환자의 내원 또한 66건에서 124건으로 2배 이상 크게 늘었다.

실제로 진행이 더딘 갑상선암의 치사율은 매우 낮으며 질병 예후도 좋은 편이다. 하지만 장기간 방치하면 재발 및 전이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방심해서는 안된다.

민병원 갑상선센터 김종민원장은 “갑상선암은 초음파상으로 발견되거나 큰 증상 없이 목 앞 부위에 덩어리가 만져져 병원을 찾는 경우가 대부분이나 일부 통증이나 쉰 목소리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치료로는 보통 내시경 수술법과 절개법을 실시하는데 절개법 수술이 목 중앙에 5~6cm 피부를 절개하는 반면 갑상선 내시경 수술은 목 주위에 상처를 내지 않고 겨드랑이와 가슴에서부터 절개를 하기 때문에 흉터가 거의 남지 않고 신경 자극을 최소화해 선호도가 높다”고 말했다.

이 외 유방암이나 위암이 젊은층에 발병하는 경우도 늘고 있는데 조기 발견이 드물다. 하지만 상당 진행 상태에서 발견되면 치료가 쉽지 않기 때문에 젊은층의 암 예방 및 정기 검진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민병원의 김종민원장은 “질환에 지나치게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도 문제지만 건강을 지나치게 자신하는 것도 좋지 않다”며, “젊은층의 암 환자가 치료를 시작할 경우 중장년층이나 노인층 암환자에 비해 회복이 빠르지만 반대로 암 진행 속도도 빠르기 때문에 조기 검진은 중요하며 특히 부모나 가족 중 암환자가 있다면 건강 검진 시 암 검진을 받아볼 것을 권장한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이미지제공=민병원>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