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와 미세먼지에는 물티슈 대신 살균티슈? 마그넥스 '탑킬 살균 티슈' 출시

기사공유
울이 지나고 따뜻한 날씨가 찾아왔지만 나들이 계획을 세우기란 쉽지 않다. 이맘때면 찾아오는 불청객인 황사와 미세먼지 때문.

중국발 황사에는 중금속이나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유해세균까지 들어 있다. 황사 때 세균농도를 분석한 결과 평상시와 비교해 세균이 무려 7배나 많은 것으로 최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측은 발표하기도 했다.

또 미세먼지 속 유해세균들은 예민한 피부를 자극해 가려움증· 따가움· 발진· 발열 등을 유발시키고, 비강 내 점막을 자극해 비염이나 축농증 증세를, 호흡기 내로 깊숙이 들어가 기관지와 폐에 염증을 일으키기도 한다.

이런 황사가 찾아오면 외출 시 긴 팔에 황사마스크 등을 착용해서 황사 먼지가 우리 몸에 직접적으로 닿지 않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외출에서 돌아오면 살균소독제를 옷에 뿌려 미세먼지 속 유해세균을 제거하고 식탁, 책상, 가방, 신발 등을 닦아주는 것이 좋다.

한편 ㈜마그넥스(www.magnexinc.com)는 살균소독제 D-125를 주원료로 한 <탑킬 살균 티슈>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살균소독제인 D-125는 미국환경보호청(EPA)으로 부터 각종 유해세균 뿐만 아니라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H5N1), 신종플루(H1N1), 노로바이러스, B,C 형 간염 바이러스, 에이즈 바이러스, 인체 코로나 바이러스 등 총 142개의 세균을 제거하는 효력을 인정받았다는 것이 마그넥스의 설명.

또 미국 마이크로젠社가개발한 살균소독제 D-125는 노바티스 등 세계적인 제약회사들에 원료로 공급되고 있으며,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하버드대학 등 주요 병원과 UN이 국제적인 재난 지역 방역에 사용하는 제품이라고 한다.

이에 <탑킬 살균 티슈>는 미세먼지 속 각종 유해세균을 포함해, 요즘 유행하는 신종플루,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까지 제거하는 세계 유일한 살균 티슈로, 시중에 나와 있는 간단한 물티슈, 항균티슈들과 차별화 된다는 것이 마그넥스의 주장.

<탑킬 살균 티슈>는 휴대하면서 변기커버 등 세균이 많은 물체의 표면을닦아 간편하게 소독 할 수 있는 10매짜리와 병원, 학교, 가정, 사무실 등에 비치해 놓고 사용하는 대용량 160매짜리 두 가지로 출시가 되었으며, 공식 쇼핑몰(www.md-125.com)을 통해 구매가 가능하다.

<이미지제공=마그넥스>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