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허가 줄기세포치료제 제조판매혐의, 케이스템셀 기술원장 검찰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 알앤엘바이오(현 케이스템셀)의 회장이 무허가 줄기세포치료제를 제조 판매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4일 품목허가를 받지 아니하고 줄기세포치료제를 제조·판매한 서울 금천구 소재 주식회사 케이스템셀(옛 ㈜알앤엘바이오) 기술원장 라모씨(남, 49세)를 약사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수사결과, 라모씨는 2012년년 10월부터 2013년 1월까지 4개월 동안 481명의 자가줄기세포를 자사 연구소에서 분리·배양한 후 이들에게 제공하여 중국 상해 소재 협력병원에서 투여 받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처는 허가받지 않은 줄기세포치료제의 경우 안전성과 유효성이 입증되지 않은 만큼 해외 의료기관 등을 통해서라도 투여 받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당부하며 또한 무허가 줄기세포치료제 불법 제조・유통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단속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 밝혔다

한편, 알앤엘바이오에서 사명을 바꾼 케이스템셀은 최근 퇴행성관절염 줄기세포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시험 2상을 승인 받은 바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