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외식업 생존율 평균치에 월등한 장수 브랜드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3년 3월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최근 자영업자 동향과 시사점' 따른 2011년 99만4000명 신규 창업 대비 폐업률은 85%인 84만5000명에 달했고 업종별로는 음식점 폐업 비율이 95%로 1위를 차지했다고 보고된바 있다.


또 서울지역의 2013년도 서울 자영업자 업종지도’(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 제공)에 따르면 2011년 창업한 사업체의 생존율이 1년차 81%, 2년차 67%, 3년차 54%로 보고 되었는데, 이는 ‘지호 한방 삼계탕’의 5년차 가맹점 지속율 78%에 훨씬 못 미치는 수치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0년이상된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가맹점 지속율을 보면 본사에 대한 신뢰를 갖추게 된다.

▲ 한솥도시락 15년 밥친구 (좌; 가맹점주/우; 이영덕 대표) (제공=한솥도시락)

먼저, 도시락 전문 브랜드인 한솥도시락(www.hsd.co.kr)은 가맹사업 20년동안 15년이상 지속적으로 가맹점을 유지하고 있는 매장수가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솥도시락은 어려운 경기불황일수록 높은 인기가 있다. 지난해부터 컵밥이 저가 도시락 시장을 주도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실제 가맹점의 매출을 높은 브랜드는 따로 있다는 것.


이때문인지, 한솥도시락과 본도시락은 꾸준하게 가맹점을 개설 운영하고 있으며, 오래된 매장의 경우는 인테리어 리뉴얼을 가맹점주와 공동협의로 개편하면서 브랜드 연속성을 유지하고 있다.


대학로에서 김밥점으로 시작해 20년째 프랜차이즈 사업을 전개해 오고 있는 '대학로김가네' (www.gimgane.co.kr) 역시 주목받는 브랜드중에 하나이다.


프리미엄 김밥의 시초라고 말할정도로 다양한 메뉴를 개발해 내고 있는 김가네는 오랜시간을 이야기 하듯이, 가맹점에서 묻어나오는 세월을 느낄수 있다.


현재도 450여개 가맹점이 성업중에 있다.


또 삼계탕 외식 프랜차이즈 전문 브랜드 ‘지호 한방 삼계탕’의 5년차 이상 가맹점 지속으로 유지하고 있다.


1991년 삼계탕 사업을 개시한 ‘지호 한방 삼계탕’은 지난 2002년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한 이후 현재 직영점을 제외한 68곳 가맹점 중 53곳은 창업후 5년차 이상이다.
 

이와 관련 ‘지호 한방 삼계탕’의 이영채 본부장은 “삼계탕은 전통적 메뉴로서 대중적 수요가 꾸준하고, 무엇보다 가맹점의 매출향상을 위해 삼계탕외에 저녁매출과 비수기 매출을 위해 다양한 메뉴를 가지고 있어 안정적이다”라고 소개했다.
 

프랜차이즈 외식전문가들은 "예비창업자들이 가맹본부를 평가할때 어느정도 매장숫자인지 확인하는것도 필요하지만, 오랫동안 가맹점을 유지하는 성공율이 얼마인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라며 "프랜차이즈는 특히 정보공개서를 통해 확인할수 있는 만큼 면밀한 검토가 필수이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