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푸르고 가벼운 ‘그린라이트’ 푸드가 대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봄을 앞둔 외식업계에서는 그린 라이트(Green Light) 푸드가 새롭게 주목 받고 있다. 그린 라이트 푸드는 샐러드나 녹차의 푸른 색감으로 산뜻하게 입맛을 돋우고, 칼로리를 낮춰 부담 없이 가볍게 먹을 수 있는 메뉴를 말한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건강과 힐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그린 라이트 푸드로 봄 맞이 심신을 가꾸려는 소비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외식 전문가들은 “트렌드에 민감한 2030 고객들을 위한 외식업계의 봄맞이 그린 라이트 마케팅이 한창”이라며, “특히 맛뿐만 아니라 눈으로도 봄을 즐길 수 있는 샐러드를 활용한 메뉴들이 여성 고객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 제공=피자헛

◇ Green, 기존의 식단에서 한 걸음 더⋯ 녹색 테이블 인기!

봄이라면 신선한 샐러드를 놓칠 수 없다. 테이블 한 가득 봄 기운을 느낄 수 있는 녹색 푸드로 맛과 멋을 살린 그린 메뉴가 눈길을 끈다.

한국 피자헛의 패스트&캐주얼 다이닝 레스토랑 피자헛 키친은 신선한 샐러드와 담백한 치즈로 봄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샐러드 피자로 젊은 여성 고객들을 유혹한다.


그린 라이트 푸드를 대표하는 샐러드 피자는 고소하고 풍미 가득한 바질 페스토 소스 도우 위에 신선한 루꼴라 샐러드와 치즈를 푸짐하게 얹어 식감을 자극한다. 특히 여성들의 선호도가 높은 치즈는 리코타, 페타, 모짜렐라 중 기호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CJ푸드빌의 계절밥상은 봄을 알리는 제철 재료인 민들레, 세발나물, 봄동 등으로 만든 신메뉴 14종을 출시했다. 민들레로 만든 면, 민들레 잎과 국화 꽃잎을 넣은 ‘민들레 국수무침’, 민들레로 은은하게 우려낸 ‘민들레차’는 입안 가득 봄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메뉴다.


BHC는 신선한 샐러드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치킨 메뉴인 ‘프리미엄 텐더 요레요레’를 선보였다. 닭의 황금부위 속 안심살을 사용해 부드러운 식감을 느낄 수 있고, 바삭한 감자칩과 신선한 샐러드를 함께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상큼한 요거트와 풋풋한 사과 맛의 ‘애플요거트 소스’를 함께 제공해 신선함을 더한다.

◇ Light, 올 봄 가벼운 나들이를 계획했다면⋯ 라이트 푸드 주목!
칼로리에 대한 부담은 줄이고 맛과 영양은 살린 라이트 메뉴가 봄 맞이 여성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아웃백 스테이크하우스는 이탈리아 전통 치즈로 맛은 살리고 부담은 줄인 ‘고르곤졸라 월넛 치킨 샐러드’로 여심을 자극한다.


치즈와 함께 호두, 크랜베리, 토마토가 토핑된 샐러드 메뉴로 선보여 다이어트식으로 손색이 없을 정도로 맛과 영양을 고려했다. 달콤하면서도 맵고 강한 맛의 고르곤졸라 치즈 맛과 샐러드의 조합이 다채로운 맛을 낸다.

BBQ는 탕수육을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올리브치킨 통가슴살 탕수육’을 출시했다. 지방 함유량이 적고 단백질 함유량이 높은 닭가슴살을 통째로 사용해 칼로리에 대한 부담을 낮췄다. 부드럽고 촉촉한 맛 때문에 웰빙 스타일로 즐길 수 있다.

이외에 동원F&B는 단백질 함량이 높고 지방이 적어 건강식품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연어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을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동원연어’는 시중 연어캔 중 유일하게 고급 어종인 ‘코호(Choh) 연어’를 사용해 부드러운 육질로 맛볼 수 있다.

대상㈜ 청정원은 칼로리가 낮고 트랜스지방이 전혀 없어 야식으로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뷰티칼로리면 프레시’ 온탕면을 새롭게 출시했다. 곤약면을 사용해 칼로리가 낮은 것이 특징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