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커피전문점 눈에 띄는 이유 있었네"…매년 16.7%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08년 이후 서울시내 카페의 수가 연간 16.7%씩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서울연구원이 통계청 자료를 분석해 내놓은 '서울의 음식·음료업 중 무엇이 가장 크게 증가했나'에 따르면 2008∼2011년 서울 커피·음료점업은 연간 16.7%나 늘었다.

같은 기간 외국식 음식점가게는평균 15% 었다. 기타 음식점, 치킨 전문점은 각각 14.3%, 7.3% 증가했다. 서울 전체 음식·음료가게는 연평균 1.69% 증가하는 데 그쳤다.

커피·음료점은 지난 3년간 서울 모든 자치구에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음료점이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로, 2011년 전체 커피·음료점 9399개 가운데 12%(1128개)를 차지했다. 용산구는 지난 3년간 연평균 커피·음료가게가 28.1% 늘어, 가장 많이 늘어난 구로 꼽혔다.

서울연구원은 주로 회사들이 밀집돼있고 유동인구가 많은 자치구에 커피·음료점이 집중됐다고 밝혔다.

대학들이 몰린 마포구는 자치구 가운 사업수와 연평증가율에서 각각 3위를 차지했다. 사업체들은 대학이 위치한 교동에 대부분 밀집돼 있었다.

박희석 서울연구원 서울경제분석센터장은 "최근 서울의 비알콜료점인 커피전문점 등이 빠르게 증가하는 반면 알콜 음료점이 감소하고 있다"며 "서울시민의 소비패턴이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