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성 두드러기란 체온상승시 발생 ..열 안내는 생활습관 바람직

기사공유
'콜린성 두드러기란, 체온 상승, 항히스타민제'

최근 맹추위에 따라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지며 나타나는 증상인 저체온증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급증한데 이어, 이번에는 반대로 체온이 올라갈때 나타나는 증상 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콜린성 두드러기'에 대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이에 한 포털사이트의 주요 키워드로 '콜린성 두드러기란'이 떠올랐다.

콜린성 두드러기란 운동이나 목욕 등으로 열을 쐬거나 갑작스러운 정신적 자극을 받아 체온이 높아질 때 나타나는 두드러기. 심부체온이 1도이상 올라갈때 나타나는 질환으로 주로 젊은 층에 잘 생긴다.

심한 가려움증과 따가움을 동반하며, 보통 몇 분간 지속되다 한 시간 내에 가라앉는데, 일반적인 두드러기보다 훨씬 작은 수 mm의 크기로 생기는 것이 특징이다.

체온이 올라갈때 땀을 통해 조절이 되야하는데, 이것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기 때문에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항상 그렇지는 않다.

콜린성 두드러기가 발생하면 항스타민제를 투여하는데, 비약물적인 치료는 적은 수건을 피부에 밀착시켜 열 발산을 돕는 방법이 있다.

하지만 콜린성 두드러기란 완치가 없는 만성질환으로 알려져 있기에 평상시 습관을 통해 증상을 예방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이에 과도한 실내운동이나 사우나, 찜질처럼 갑자기 체온을 상승시키는 상황을 피하는 것이 좋으며 스트레스도 멀리하는 것이 권장되고 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