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설 차례상 18만9460원 든다…전년 보다 2.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대형마트에서 차례상을 준비할 경우 18만9460원으로 전년보다 설 명절 차례상 비용이 다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마트 MD(상품기획자)들이 본격적으로 제수용품 구매가 시작되는 설 1주일 전 시점 주요 제수용품 28개 품목의 구매비용(4인 가족 기준)을 예상해 보니 전년보다 2.8% 하락한 18만9460원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과일과 채소, 수산물 가격이 2~9% 내리고, 축산물은 평균 4% 이상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
과일은 올해 무태풍으로 낙과 피해가 없어 수확량이 늘며 배(5개·개당 650g 내외)는 전년대비 32% 가량 내린 1만원에 판매될 것으로 보이나 사과(5개·개당 330g 내외)는 수확량은 늘었으나 폭염으로 제수용으로 쓰이는 대과(大果) 비율이 낮아 전년과 비슷한 1만4700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또한 올해 생산량이 줄며 단감(5개·개당 180g 내외)은 전년대비 18% 가량 오른 6500원에 판매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저장 물량이 늘어난 곶감(10개)은 전년대비 9% 가량 가격이 낮아진 1만원에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축산물의 경우 한우는 전년과 비슷하지만 돼지고기는 전년보다 가격이 오를 것으로 전망되고 수산물의 경우 전년보다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우의 경우 산적(우둔)은 1등급 400g 기준 전년과 동일한 1만5200원에, 국거리(400g)도 전년과 동일한 1만3600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반면, 돼지고기는 지속적인 돈가 상승으로 돼지고기(후지/500g) 기준 전년보다 25% 가량 오른 3750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수산물의 경우 올해 일본발 방사능 여파로 전반적인 수요가 줄며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돼 참조기(100g/1마리)는 전년보다 19% 가량 내린 1300원에, 명태 전감(500g)은 전년과 동일한 5500원에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