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영국엔 '박싱데이'가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외쇼핑서비스 ‘러브잇(https://www.luuv.it)’이 오는 12월 26일부터 영국 박싱데이에 열리는 영국 브랜드 세일 정보를 제공한다.

박싱데이(Boxing Day)란 ‘영국 내 연중 가장 큰 세일 이벤트’로 수년 전 하인들이 크리스마스 다음날인 12월 26일에 일을 한 후 고용주에게 먹을 것이 든 박스를 받아온 풍습에서 유래됐다.

현재 캐나다, 호주 등 많은 영연방 국가에서 크리스마스와 함께 휴일로 정하여 성탄 휴일로 하고 있으며, 선물이 담겨 있는 나무 ‘박스’를 열어 불우이웃을 돕는 데서 유래되었다는 설도 있다.

러브잇 김진하 대표는 “박싱데이가 국내에서 아직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만큼 유명하진 않지만 이미 해외직구 고수들 사이에서는 블랙프라이데이 다음으로 이날을 기다릴 만큼 유명한 세일 이벤트이다”라며 “유명 영국 패션 브랜드는 물론 주방용품, 소품 등 평소 좋아했던 영국의 좋은 브랜드 제품들을 알뜰히 살 수 있는 최적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러브잇은 영국 박싱데이 기간에 특히 주목할 만한 패션 브랜드로 영국다운 개성이 살아있는 빈티지 제품들을 비롯 꽃무늬를 활용한 홈 컬렉션, 악세사리, 백팩, 나아가 키즈 제품까지 다양한 제품을 구비하고 있는 캐스 키드슨(Cath Kidston), 영국다운 개성이 살아있는 심플한 실루엣의 드레스부터 정장, 홈웨어, 신발, 속옷까지 다양하게 구비하고 있는 막스 앤 스펜서(Marks & Spencer), 런던의 10대부터 정장을 주로 입는 회사원까지 패션에 민감한 남성 패션 리더들에게 인기가 많은 톱맨(Topman) 등을 꼽았다.

그리고 주방 용품, 소품 등에 관심이 많은 20~30대 주부들에게는 런던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소품샵 하비타트(Habitat), 다양한 주방, 문구, 소품, 의류 등을 선보이는 리버티 런던(Liberty London), 저렴하면서도 종류가 많아 영국에서 가장 대중적인 티 브랜드 위타드 티(Whittard of Chelsea), 장난감, 학용품, 수납장 등 패밀리 라이프 제품들을 판매하는 그레이트 리틀 트레이딩(Great Little Trading Co.) 등을 추천했다.

한편 해외직구 시 가장 우려되는 점은 파손 및 분실의 위험. 언어, 시간, 거리의 문제 등으로 배송된 제품이 파손되거나 분실이 되어도 보상을 요청하는 과정 자체가 부담스러운 것이다. 이에 러브잇은 월 오천 원의 블루 패스포트 프리미엄 회원서비스를 통해 최저가 보장 및 파손분실안심보험 서비스를 제공한다.

나아가 월 만오천 원의 퍼플 패스포트 프리미엄 회원 등급이 되면 배송료 5% 추가 할인, 변심상품에 대한 중고판매대행서비스까지 추가로 제공한다.

러브잇을 운영하는 캐주얼스텝스(주)의 김진하 대표는 “유럽 소재 패션, 소품 및 홈웨어 제품 등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다”며 “1월말까지 진행되는 영국 박싱데이야말로 영국의 좋은 제품들을 알뜰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절호의 찬스이다. 러브잇은 이에 구매대행수수료와 반품에 대한 소비자 부담을 덜고 최저가에 행복한 해외쇼핑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미지제공=러브잇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