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프랜차이즈 업계 가맹점과 함께 살아남는 길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본사와 가맹점간 상생경영이 주요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

프랜차이즈 업계의 상생경영은 본사와 가맹점간 불형평성을 해소하고 장기적인 관계유지의 동기를 높이는 핵심경영기법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프랜차이즈는 본사와 가맹점간 동반성장이 필요한 산업이다. 가맹점이 성장해야 본사가 성장하고, 다시 본사의 지원으로 가맹점이 성장하는 선순환구조가 핵심이기 때문이다. 이와 반대인 경우, 본사와 가맹점은 악순환구조로 양자 모두 침체하게 된다.

본사와 가맹점이 같이 성장하는 선순환구조를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본사와 가맹점간 장기적인 우호적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그 첫번째라 할 수 있다.

이러한 프랜차이즈 업계의 장기적인 성장을 위한 경영기법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것이 바로 상생경영이다.

상생경영은 사회공헌활동과 마찬가지로 단기적으로 비용이 수반되지만, 장기적으로 지출된 비용을 상회하는 이익을 가져오며, 이러한 이익은 어느 일방이 아닌 본사와 가맹점 모두 혜택을 받는 것이 특징이다.

프랜차이즈 업계의 상생경영을 운영하고 있는 기업으로는 와바ㆍ맥주바켓ㆍ까르보네를 13년간 운영해 오고 있는 인토외식산업이 대표적이다.

맥주바켓은 가맹점 창업시 셀프형 세계맥주할인점의 핵심장비인 워크인쿨러를 가맹점에게 무상지원하고 있다. 워크인쿨러의 비용은 약 1,500만원 정도이며, 이 금액은 표준점포 창업비용의 16%에 해당한다.

▲ 맥주바켓 매장 이미지 (사진제공=인토외식산업)

워크인쿨러를 무상지원 설치함으로써 가맹점은 인건비를 절감하며, 자동선입선출에 따라 재고 로스를 줄이는 등 효율상승과 비용절감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

또한, 맥주바켓은 가맹점과의 성과공유 프로그램을 운영해 오고 있는데, 그 중 대표적인 것이 마케팅비 지원이다.

맥주바켓은 상품매입액의 일정금액을 가맹점에 마케팅비로 지원해 오고 있으며, 이금액은 가맹점당 연400만원에 이른다. 맥주바켓 가맹점이 80여개에 이른다는 것을 감안해 볼때 연간 약 3억 2천만원을 가맹점에 지원하고 있다. 이 금액은 본사의 맥주바켓 영업이익에 30%에 이른다.

인토외식산업의 이효복 대표는 "R&D연구투자비가 기업에 있어 매우 중요하지만,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는 상생경영에 대한 투자가 R&D투자 못지 않게 중요하다"고 말하며, 상생경영이 "현재 13여 년간 와바를 비롯한 맥주바켓과 까르보네 등의 가맹점이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한다.

본죽(본아이에프)은 상생 경영의 일환으로 가맹점협의체를 적극 후원하는 정책을 진행하고 있다. 본아이에프의 가맹점 협의체인 ‘본사모’를 지원하고 활성화고 있다.

본사모는 본사와 가맹점 모두의 이익 증진을 위한 협의체로 본사에 신 메뉴에 대한 의견과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자체적인 점검반과 평가단을 운영하며, 위생점검 실시와 지역별 봉사활동을 주최하거나 참여하는 등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서민교 맥세스컨설팅 대표는 “매출 확대와 기업 이익만을 위해 사회적 책임과 상생 경영을 펼치지 않는다면 소비자로부터 외면을 당할 뿐만 아니라 한순간에 고객을 잃어버릴 수 있다”며 “차별화된 상생 경영을 도입하는 것은 기업 성공과 각 가맹점의 성공을 위해 꼭 필요한 요소”라고 조언했다.

머니위크 강동완 기자 enterfn@mt.co.kr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