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게임 청소년 이용가 판정 민간이 결정...빠르면 내년2월부터

기사공유
모바일 게임에 이어 빠르면 내년 초부터는 온라인 게임의 등급분류도 민간에 의해 결정될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 이하 문체부)는 12일 청소년이용가(전체 이용가, 12세 이용가, 15세 이용가) 온라인 게임물의 민간등급분류 기관으로 ‘게임문화재단(이사장 : 신현택)’을 지정하며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게임물의 창의성을 높이고 민간의 자율성 강화를 위해 2012년 부터 민간등급분류기관 지정을 위해 공고와 심사를 거쳤으나 적격기관을 찾지 못한 바 있으나, 2013년 10월의 3차 공고를 실시했고 그결과 단독 신청한 게임문화재단을 해당 기관으로 지정했다.

향후 민간등급분류기관은 곧 출범할 게임물관리위원회와 5년 이내의 기간을 정하여 위탁계약을 체결하게 되며, 빠르면 2014년 2월부터 시범적으로 그 기능을 수행할 계획이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