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에만 협동조합이 885개 설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협동조합기본법 시행 후 지난해 12월 1일부터 1년간 서울에서 885개(12.1일 현재)의 협동조합이 설립신고 됐다. 이는 일평균 3.7개의 협동조합이 설립된 것으로 평균 조합원 수는 15명이고 100명 이상의 조합원이 설립한 곳도 12개나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설립현황을 설펴보면 ‘도·소매업’에 종사하는 협동조합이 242개(27.3%)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은 ‘교육·서비스업(143개, 16.2%)’,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73개, 8.2%)’, 예술·스포츠·여가(70개, 7.9%) 순이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사업자협동조합’이 466개로 전체의 52.7%를 차지했고, ‘다중이해관계자협동조합’ 261개(29.5%), ‘직원협동조합’ 89개(10%), ‘소비자협동조합’이 69개(7.8%) 순이다.

‘사업자협동조합’이 많은 이유는 서울시뿐만 아니라 전국적인 현상으로 골목상인을 비롯한 소상공인이 협력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 설립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가 96개로 가장 많은 협동조합이 소재하고 있었으며 서초구(69개), 마포구(64개), 영등포구(58개), 종로구(57개) 등 경제활동이 많은 구가 협동조합 설립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협동조합 이사장의 성비를 살펴보면 남성이 78.6%(696명), 여성 21.4%(189명)였으며, 이사장의 평균연령은 50세로 베이비부머 세대가 협동조합을 통해 제2의 인생을 설계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보이며 중장년층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규모를 살펴보면 조합원 10인 이하인 곳이 72.1%(638개)로 평균 조합원수는 15명이며, 출자금 1천만원 이하인 조합이 67%인 596개로 평균 출자금은 19,175천원이었다.

설립된 협동조합 중에는 모범적으로 운영되는 다양한 협동조합들이 있다.

서울시는 이러한 모범적 협동조합의 사례 20~30개를 묶어 오는 12월 중에, 사례집을 발간해 실제 설립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이 사례집에는 모범 사례뿐 아니라 조합원간 갈등, 투명하지 못한 조합운영 등의 사유로 실패한 국내·외 사례도 함께 담아 준비 없는 설립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줄 예정이다.

최동윤 서울시 경제진흥실장은 “짧은 시간이지만 많은 시민들이 협동의 우수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고 내년에는 협동조합 사업추진이 본격화돼 더 많은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이러한 협동조합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지속적인 발전을 할 수 있도록 판로조성, 제도개선, 종합 홍보채널 구축 등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머니위크 강동완 기자 enterfn@mt.co.kr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