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맥스, 2Q 영업익 72억원… 전년比 1046%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메이드의 자회사인 조이맥스(대표 김창근)는 올해 2분기 매출 150억원, 영업이익 72억 원(국제회계기준 적용 연결 재무제표 기준)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32%, 영업이익은 1046%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2363% 성장한  55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모바일게임 매출이 108억 원으로 매출의 72% 비중을 차지했다. <윈드러너> <에브리타운> 등의 국내 사업 호조와 일본 ‘라인’ <윈드러너>의 성장세가 실적 향상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이 회사는 올 하반기 다양한 신작 라인업과 해외 시장 진출을 통해 지금까지의 성장세를 보다 확대 발전시켜 나간다는 전략이다.

<아틀란스토리> <아이언슬램> 등의 신규 모바일게임을 출시해 라인업을 강화하고 <윈드러너> <실크로드> 모바일 버전 등 기존 출시작들의 중국, 북미 시장 공략을 지속해 수익 구조를 다각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조이맥스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는 다양한 장르의 신작 모바일 게임을 출시해 지금까지의 성장세를 뛰어넘는 진정한 글로벌 플레이어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