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셋값보다 싼' 경매물건 쏟아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셋값이 연일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가운데 전세가보다 경매최저가가 더 낮은 경매물건들이 속출하고 있어 경매를 통한 전세탈출 방안이 내집 마련의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지지옥션에 따르면 수도권 아파트 물건 중 전세가보다 경매최저가가 더 낮은 물건은 올해 375건으로 2009년부터 5년 연속 증가했다. 2009년 9건을 시작으로 2010년 14건, 2011년 32건, 지난해 133건으로 상승하다가 올해 300건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고양 69건, 파주 25건, 인천 남동구 20건, 용인시 18건 등 고질적인 거래부진 지역이 상당수를 차지했으며 서울은 5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수도권 아파트 중 전세가보다 경매최저가가 싼 예정 물건은 앞으로 4주간가량 92건에 달한다.

실제 서울 노원구 상계동 한신아파트7동 203호(전용면적 84.9㎡)는 감정가 3억1000만원에서 두번 유찰돼 최저가가 1억9840만원까지 떨어졌다. 이 아파트의 전세가는 1억8500만원~2억500만원으로 최저가가 전세가보다 낮다. 1988년에 준공된 2개동 471가구 규모로 4호선 상계역에서 도보로 10분 거리에 있는 역세권 아파트다. 오는 26일 북부지방법원 2계에서 입찰 예정이다.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자동 대월마을 주공아파트 812동 802호(59.9㎡)는 감정가 2억원에서 한번 유찰돼 최저가가 1억6000만원이다. 전세가는 1억6000만~1억7000만원이다. 오는 27일 수원지방법원 11계에서 새주인을 찾을 예정이다.

강은 지지옥션 팀장은 “치솟는 전세가에 매입기피 현상으로 전세가와 경매가의 격차가 좁아지더니 급기야 전세가가 높은 역전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현재 시점부터 한달 내에 이러한 경매 진행 예정 물건이 100여건에 이른다는 점을 고려할 때 서둘러 관심을 가지면 전세가로도 충분히 내 집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