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초복, 콩나물로 더위 물리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양식의 개념이 변화하고 있다. 과거에는 여름철 보양을 위해 삼계탕, 장어 같은 고단백식을 주로 섭취했다면 최근에는 상대적으로 섭취가 부족한 비타민과 무기질 등을 보충할 수 있는 과일과 채소가 보양식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것. 

불황이라는 경제적 요인과 힐링 열풍도 보양식의 개념을 변화시키는 데 한 몫 했다.

 

특정한 날 특정 음식을 통해 건강을 지키기 보다는 일상 음식의 변화를 통한 평소 건강관리가 경제적으로도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특히 제철 과일과 채소는 시기에 필요한 영양분을 제공해 부담없는 보양식으로 각광받고 있다.  

매실은 오래 전부터 여름철 보양식으로 손꼽혀 온 과일 중 하나다. 매실에는 구연산과 사과산 등 유기산이 풍부해 더위에 지친 심신의 피로를 풀어준다.

 

독성물질을 분해하는 피크린산은 여름철에 자주 발생되는 식중독이나 배탈 등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올해 작황이 좋아 전년 대비 가격이 하락한 수박도 좋은 보양 과일이다. 수박은 수분함량이 90% 이상으로 수분보충이 용이해 탈수증세 완화에 도움이 된다.

 

최근에는 경남 함안에서 재배되는 흑피 수박이 인기다. 씨가 없어 씨를 만드는 데 필요한 영양분이 과육에 그대로 남아있어 일반 수박보다 영양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특수계량 종자로 습도가 높은 장마철에도 높은 당도를 유지해 맛도 좋다. 

언제나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콩나물은 특히 여름철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 콩나물에는 콩에 없는 비타민C와 아스파라긴산이 있는데다 비타민A와 페놀화합물, 쿠메스트롤 등이 발아 과정에서 증대돼 다양한 영양 섭취가 가능하다.

 

기능성 키토산 콩나물을 섭취하면 유방암과 전립선암을 예방하는 항암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이소플라본과 사포닌 함량도 일반 콩나물에 비해 수배 이상 높아 면역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