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한우고기 취급 음식점 위생상태 점검합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는 여름철 식중독 예방 및 원산지 표시제 조기정착을 위해 ‘냉면 및 한우고기 취급 음식점’ 200여 개소를 대상으로 9일(화) 위생 및 원산지표시 점검을 진행한다.
 
이번 점검은 시(市)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자치구 직원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으로 실시하여 점검의 투명성을 강화 할 예정이다.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50명, 공무원 39명 등 총 89명 25개반으로 구성해 자치구간 교차 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점검내용은 △ 무신고 제품이나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여부 △ 종업원 건강진단 등 개인위생 여부 △ 남은 음식 재사용 여부 △ 냉동식품 보관기준 여부 등 위생분야 전반과 농수축산물 등에 대한 원산지 적정 표시여부 △ 식중독 예방을 위한 ATP(미생물) 측정검사 등이다.

이번에 규정 위반으로 적발되는 업소에 대하여는 영업정지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하고, 행정처분이 확정된 업소에 대해서는 인터넷 공표 및 행정조치사항이 개선될 때까지 반복 출입점검 등 특별관리를 하게 된다.

아울러, 위생관리상태 불량, 불량식품 취급 등 위법행위 유발업소에 대하여 시민들이‘120 다산콜센터’또는 관할자치구 위생 관련 부서에 직접 신고할 수 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