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협회, 산업통상부에 '체계적인 지원 요청'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협회는 최근 가맹사업에 대한 규제 강화 움직임에 따라 국내 사업전개에 애로를 겪고 있으며, 정부가 최근 “프랜차이즈 세계화 지원방안”을 발표하면서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시한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일, 산업통상자원부 김재홍 제1차관이 참석한 유통산업연합회 운영위원들과의 조찬간담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전달하고, 지속적․체계적인 지원을 요청했는 것.
 
이 날 참석자들은 골목상권, 납품․입점업체, 가맹점 갈등 등 내부갈등만 부각되면서 유통업계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확산되고 있다는 우려와 함께 유통산업의 프레임을 ‘대립․갈등’에서 ‘상생․발전’으로 바꿔나갈 수 있도록 연합회를 중심으로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한편, 유통산업연합회는 대형마트, SSM, 전통시장, 골목슈퍼, 백화점, 편의점, 프랜차이즈 등 全유통업계가 참여하는 유통산업 대표단체로서, 기존의 ‘유통산업발전협의회’를 확대․개편한 민간 자율의 협의체다.
 
김재홍 차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유통산업연합회가 우리 유통업계의 구심점 역할을 잘 해 나갈 것”을 당부하는 한편, “정부에서도 유통산업 전반의 미래지향적 이슈에 대해 업계와 함께 고민하고 필요한 정책적 지원을 다 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