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돕기, 자원봉사 행사가져..초콜릿 핫케익 만들었어요..

디초콜릿커피, 서울장애인자립센터에서 초콜릿 클래스 자원봉사 펼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수제초콜릿 전문 ‘디초콜릿커피’(www.dechocolatecoffee.co.kr)가 지난 19일 서울장애인자립센터에서 장애인 20여명과 함께 자원봉사를 펼쳤다.

이번 자원봉사는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들의 자립을 도모하기 위해 진행됐다.


디초콜릿커피의 다양한 수제초콜릿을 직접 생산하는 베이커리 공장 김희중 파트장과 함께 디초콜릿커피 수제 초콜릿 제조 비법을 전달하는 ‘수제초콜릿 클래스’로 진행했으며 수제초콜릿 이외에도 장애우들이 쉽게 집에서도 즐길 수 있는 ‘초콜릿 핫케익’도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장애우들의 안전과 정확한 제조 비법을 전달하기 위해 각 테이블별로 디초콜릿커피 베이커리 직원들이 배치되어 초콜릿 만들기에 익숙하지 않는 장애인들을 도왔다.

디초콜릿커피 관계자는 “디초콜릿커피에서 처음으로 진행된 ‘사랑 나눔 릴레이’로 장애우들의 자립을 도울 수 있었던 뜻 깊은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며 “이번 릴레이를 시작으로 더욱 다양한 분들에게 수제초콜릿 제조 재능을 기부할 수 있는 자원봉사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디초콜릿커피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매월 수제초콜릿 클래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홈페이지에서 수제초콜릿 클래스 일정 확인 및 신청이 가능하다.
 
디초콜릿커피는 작년 5월부터 다문화가정을 위한 모금캠페인과 더불어 이번 4월부터는 환경보호캠페인의 일환인 그린포켓을 출시하며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한편 디초콜릿커피는 수제초콜릿 전문점답게 직접 초콜릿을 녹인 ‘리얼딥’과 초콜릿 베리에이션 음료가 대표적이며 커피와 초콜릿이라는 차별화전략으로 2010년 4월부터 현재 국내 50개(직영점18개, 가맹점 32개), 중국(북경 봉황신천지점 외) 3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 0 %
  • 0 %
목록